디지털타임스

 


`소비심리 악화` 유통업계 올해 최고 뉴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비심리 악화` 유통업계 올해 최고 뉴스
유통가에서 올해 업계 10대 뉴스로 소비심리 악화, 고물가, 배송 전쟁, 가성비 편의점 도시락 인기 등을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2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올해 유통업계를 결산하고 내년 시장 변화와 판도를 미리 조망해보는 '2023 유통산업 전망 세미나'를 열었다.

상의는 이날 유통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바탕으로 10대 뉴스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들은 올해 업계의 최대 이슈로 소비심리 악화(51.3%)를 가장 많이 꼽았다.

경쟁 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30.7%), 고물가로 인한 출혈 압박(25.7%), 오프라인 업태의 온라인 사업 진출(24.0%), 일상 회복으로 온라인 소비 둔화(21.3%), 배송 전쟁(20.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상의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도 소비 심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고물가까지 겹치며 유통기업의 수익성은 악화하고 경쟁은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가성비 높은 편의점 '탄단지(탄수화물·단백질·지방)' 도시락 인기(17.3%), 코로나 재난지원금(14.0%), 유통기업의 디지털 전환 확산(13.3%),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논란(12.7%) 등도 10대 뉴스에 올랐다.
김명구 모니터 딜로이트 파트너는 이에 대해 "3고(高, 고물가·고금리·고환율) 시대를 거치며 서비스 효율과 품질을 관리하지 못한 기업들이 낙오하고 있다"며 "소비자 행동 특성을 이해하지 못하면 경쟁력을 상실할 수 있는 시대에는 매장, 밸류체인(가치사슬), 서비스 모델을 완전히 고객 중심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