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로템, 동절기 맞아 KTX 등 철도차량 특별 안전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로템은 지난 21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총 30일간 동절기 철도차량 운행 안전확보를 위한 사전 예방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서울교통공사, 부산교통공사, 신분당선㈜ 네오트란스 등 4개 시행청에서 영업 운행중인 차량 812량(KTX 114량·일반형 전동차 698량)이다.

점검은 승객들의 열차 이용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영업 운행을 마친 개별 차량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약 80여명의 CS 부문 전문 인력이 16곳의 차량기지에 투입된다.

고속철도차량의 경우 승강문 발판 상태와 제동실린더 착설방지제 도포 상태, 객실 난방장치 상태, 배터리 장치 등 10여 개의 항목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며, 일반 전동차는 제동 장치나 공기공급장치, 와이퍼 장치, 배전반 등 동절기에 취약한 주요 장치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는지 여부를 중심으로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또 폭설과 결빙에 대비한 차량기지 내 친환경 제설제(염화칼슘)와 동결 방지제 등 동절기 기지 안전용품도 함께 제공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겨울철에도 차량의 품질과 성능이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점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승차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로템, 동절기 맞아 KTX 등 철도차량 특별 안전점검
현대로템 관계자가 차량기지에서 전동차를 점검하는 모습. 현대로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