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생명연, 융합연구로 `노화·중대질병` 모두 잡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화 진단 및 치료 위한 융합연구단 가동
감염병 및 암 등 중대질환 진단기술 개발
생명연, 융합연구로 `노화·중대질병` 모두 잡는다
노화 진단과 노화 치료를 위한 융합연구를 수행하는 'CRA 노화치료 융합연구단' 현판식

생명연 제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22일 대전 본원에서 'CRA 노화치료 융합연구단'과 'UnTACT 중대질환진단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노화 치료와 감명병 및 중대질병 진단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CRA 노화치료 융합연구단은 노화의 정도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진단기술과 노화 치료 및 노화 지연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AI를 활용해 한국인 후성유전체 빅데이터 기반의 노화 진단기술과 노화를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적 융합기술을 개발한다. 또 임상정보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융합연구단은 권은수 생명연 단장이 총괄 주관하며 한의학연, KIST, 인하대 의대 등 대학과 병원, 기업들이 참여한다.

UnTACT 중대질환진단 융합연구단은 차세대 진단 분야 융합 원천기술을 확보해 코로나19와 같은 신변종 감염병이나 췌장암, 담도암 등 중대질환의 상시 모니터링이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한다. 대형 진단장비를 통해 가능하던 정밀하고 신속한 자가진단 플랫폼을 개발해 일상에서 감염병이나 중대 암 질환에 대한 질환 치료 효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김승준 생명연 단장을 중심으로 기초지원연, 표준연, 기계연 등 대학, 병원, 기업이 참여한다.

두 융합연구단에는 올해부터 6년 동안 각각 450억원의 연구비가 투입된다.

김장성 생명연 원장은 "국가 사회적 현안인 노화치료와 감염병 및 중대질병 진단기술 개발을 위한 융합연구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생명연, 융합연구로 `노화·중대질병` 모두 잡는다
신변종 감염병이나 췌장암, 담도암 등 중대 질환의 상시 모니터링이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하는 'UnTACT 중대질환진단 융합연구단' 현판식 장면

생명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