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공군연구소 인정한 `K-AI 기술력`…10만 달러 연구과제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ETRI, 1단계에 이어 2단계 연구과제 수주
'재난, 국방, 자율주행 등 협업 학습에 활용
美 공군연구소 인정한 `K-AI 기술력`…10만 달러 연구과제 추진
ETRI는 미국 공군연구소로부터 10만 달러를 지원받아 '멀티 에이전트 강화학습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19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 공군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AI(인공지능) 역량 강화를 위한 새로운 알고리즘 개발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미 공군연구소가 10만 달러를 지원해 다수의 AI 에이전트(사람 대신 작업을 자동 수행하는 SW)가 협업 또는 경쟁하는 환경에서 상호 학습을 통해 주어진 임무를 빠르고 정확하게 완수하는 새로운 AI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ETRI는 에이전트 협업을 위한 메시지 생성과 시맨틱 통신기술, 메타학습 기반 역할 학습 및 계층적 학습 기술 등을 국제 협업 연구로 추진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에이전트는 개별 작업을 수행하기 때문에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여러 에이전트들이 협력해 작업해야 한다. 이런 멀티 에이전트 강화학습 기술은 향후 재난, 국방, 자율주행, 물류체계, 센서 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AI 원천기술로 쓰이는데, 현재는 초기 단계 수준에 머물러 있다.

ETRI는 앞서 미 공군연구소의 지원으로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와 함께 1단계 연구과제 '보상 분해를 이용한 긍정적 탐색 유도기술'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과제 결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단계 연구과제를 지원받기로 했다.

이성원 ETRI 정보전략부장은 "1단계 연구과제를 무사히 마치고 2단계 연구과제를 지원받게 됨으로써 ETRI 연구진의 글로벌 연구 역량을 인정받게 됐다"며 "향후 사람과 AI 간 협업이 필요한 군사, 재난 등 위험하고 복잡한 환경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