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생아 황달, `입는 청색 OLED`로 치료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AIST, 직물 기반 청색 OLED 개발
신생아 혈청의 빌리루빈 감소 효능
신생아 황달, `입는 청색 OLED`로 치료한다
KAIST는 직물 기반의 웨어러블 청색 OLED를 개발하고, 신생아 황달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신생아의 황달을 치료할 수 있는 '입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내놨다. LED(발광다이오드) 황달 상용 치료기기보다 치료 성능이 높아 직물 기반의 OLED 소아 황달 치료 플랫폼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KAIST는 최경철 교수 연구팀이 을지대학병원, 가천대, 선문대 등과 공동연구를 통해 직물 기반의 웨어러블 청색 OLED를 개발하고, 황달 질환을 앓는 신생아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신생아의 황달 치료는 광선 요법과 약물 투여, 교환 수혈 등 다양한 방법이 쓰이고 있지만, 이 중 광선 요법은 체내에 축적된 빌리루빈(산소를 혈액에 공급하는 적혈구가 수명을 다해 분해된 결과물)을 빛에 노출해 변형시켜 체외로 방출하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다. 대부분 신생아 황달은 광선 요법으로 치료하고 있다.

빌리루빈은 간에 의해 해독되고 담즙으로 배설되는데, 혈장 내 빌리루빈의 농도가 올라가면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누런색을 띠는 황달 증상이 나타난다. 신생아는 간 대사가 미숙해 빌리루빈을 많이 생산한다.

신생아의 황달 치료는 인큐베이터 스탠드에 장착된 청색 LED의 빛으로 치료한다.이 방법은 신생아 황달 증상 완화에 효과적이지만, 청색광에 의한 망막 손상 방지를 위해 신생아의 눈을 반드시 눈가리개로 완전히 가려야 한다. 또한 웨어러블 치료에 적용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연구팀은 황달 치료에 효과적인 470나노미터 파장의 고출력 고신뢰성의 청색 OLED를 사용이 착용할 수 있는 직물 위에 구현했다. 이 청색 OLED는 4볼트 미만의 저전압에서 황달 치료에 충분한 출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100시간 이상의 구동 수명과 35도 미만의 낮은 구동 온도, 물세탁, 1000회 이상을 견디는 유연성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청색 OLED를 신생아 혈청에 조사한 결과, 3시간 이내 빌리루빈 수치가 황달 치료 완료 수준으로 도달하는 등 성능이 우수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최경철 KAIST 교수는 "신생아가 착용해 황달 치료가 가능한 성능과 신뢰성을 가진 섬유 기반의 청색 OLED 개발에 성공한 연구성과"라며 "바이오 헬스케어 시대를 맞아 청색 OLED를 새로운 의료기술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지난달 30일)'에 실렸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