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태원 참사 유족들 "사망원인도 모른채 자식 어찌 보내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자회견서 재발방지책·책임자 처벌 요구
이태원 참사 유족들 "사망원인도 모른채 자식 어찌 보내나"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박동욱 기자>

"사망 원인도, 장소도, 시간도 알지 못하고 어떻게 아들을 떠나보낼 수가 있겠나. 이게 말이 됩니까"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들이 참사 24일 만인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스탠다드빌딩 지하 1층 대회의실에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및 법률지원 태스크포스'(TF) 주최로 기자회견을 열고서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딸 민아 씨를 잃은 이종관 씨는 방송통신대 컴퓨터학과에 재학하며 낮에는 직장 생활을 하던 평범한 아이였다며 밤만 되면 딸이 문을 열고 올 것 같다며 울먹였다. 그는 "이 참사와 비극의 시작은 13만 명 인파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이다. 당일 경찰이 기동대를 투입하지 않은 것은 일반 시민의 안전이 아니라 시위 관리나 경호 근무에 매몰돼 있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사 후 정부는 유족들의 모임을 구성하지도, 심리적 안정을 취할 공간을 확보하지도 않았다. 다른 유족들과 합동 봉안당을 만드는 것을 의논해보고 싶었는데 참사 17일이 지나서야 수소문 끝에 유족 몇 분을 만날 수가 있었다"고 했다.

희생자 이남훈 씨의 어머니는 아들의 사망 증명서를 들어 보이며 "사망 원인도, 장소도, 시간도 알지 못하고 어떻게 아들을 떠나보낼 수가 있겠나. 이게 말이 되나"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씨의 어머니는 "지금도 새벽 다섯 시 삼십 분이면 어김없이 아들이 출근하려고 맞춰둔 알람이 울린다. 새벽잠을 참아내며 노력하던 아들이 이젠 내 곁에 없고, 단축번호 3번에 저장된 아들 목소리를 더는 들을 수 없다"고 흐느꼈다.

민변은 TF를 구성한 이래 현재까지 희생자 34명의 유족 요청을 받아 법적으로 대리하고 있으며, 유족과 두 차례 간담회를 진행해 여섯 항목의 대정부 요구사항을 정했다.

세부적으로 진정한 사과, 성역 없이 엄격하고 철저한 책임 규명, 피해자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과 책임 규명, 참사 피해자의 소통 보장과 인도적 조치 등 적극적인 지원, 희생자들에 대한 온전한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2차 가해 방지를 위한 입장 표명과 구체적 대책 마련 등이다. 서채완 민변 변호사는 "앞으로 어떤 법적 조치를 할지는 유족들과 협의 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이태원 참사 유족들 "사망원인도 모른채 자식 어찌 보내나"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박동욱 기자>

이태원 참사 유족들 "사망원인도 모른채 자식 어찌 보내나"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박동욱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