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검찰, `뇌물수수 혐의` 노웅래 의원 출국금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뇌물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국 금지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노 의원을 최근 출국 금지했다.

검찰은 노 의원이 각종 물증에도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점을 고려해 이러한 조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은 2020년 2월부터 11월까지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의 명목으로 사업가 박씨 측에서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이정근(구속 기소)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불법 정치자금과 알선 명목으로 9억4000만원을 제공했다는 인물이다.

검찰은 박씨가 노 의원에게 돈을 전달하면서 물류단지 개발사업의 신속한 국토교통부 실수요 검증 절차 진행, 태양광 사업 지원, 지방국세청장 및 한국동서발전 주식회사 임원 인사 관련 청탁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18일 노 의원 자택을 압수수색해 3억원가량의 현금다발을 확보했다. 검찰은 여기에 박씨 돈도 섞여 있을 것으로 보고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박씨 측 휴대전화를 포렌식 분석해 노 의원이 돈을 수수한 뒤 박씨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내역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노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검찰, `뇌물수수 혐의` 노웅래 의원 출국금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국회 사무실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제 결백을 증명하는 데 제 모든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