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SM상선 손잡고 북미 공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SM상선과 서울 강서구 SM상선 본사에서 북미물류사업 확장을 위한 '리퍼 라운드 트립 서비스 및 트럭킹(Reefer Round-Trip & Trucking)'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리퍼 라운드 트립은 정기 해운노선을 왕복하는 선박에 냉동냉장컨테이너를 싣고 화물을 운송하는 해운물류를 의미하며 트럭킹은 대형화물차를 활용한 내륙 운송서비스를 뜻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사는 각 사가 보유한 육상·운송역량과 노하우 등을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북미 지역에서 물류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부산항과 미국 서해안 항구를 왕복하는 해운노선을 활용해 고객사(화주)에게 다양한 복합물류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먼저 양 사는 온도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컨테이너를 활용한 콜드체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냉동냉장컨테이너는 바다 한가운데서도 온도유지가 가능해 신선식품과 의약품 등 온도관리가 필수인 화물들의 장거리운송에 적합하다.

또 북미 내륙 운송을 결합한 복합화물운송서비스도 강화한다. 특히 CJ대한통운 미국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가 미국 현지에 보유한 운송역량과 네트워크를 연계해 항만에서부터 고객이 원하는 최종목적지까지 화물을 안전하게 운송하는 라스트마일 서비스까지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은 "대한민국의 물류와 해운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만큼 물류시너지 극대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상호협력을 통해 양사가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SM상선 손잡고 북미 공략
21일 서울 강서구 SM상선 본사에서 열린 리퍼 라운드 트립 서비스 및 트럭킹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강병구(오른쪽)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과 유조혁 SM상선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