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드컵]역시 손흥민…FIFA SNS 첫 페이지에 월클들과 나란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월드컵]역시 손흥민…FIFA SNS 첫 페이지에 월클들과 나란히
앞줄 소파 왼쪽에서 두 번째가 손흥민. [FIFA 소셜 미디어 캐리커처]

[월드컵]역시 손흥민…FIFA SNS 첫 페이지에 월클들과 나란히
맨 아래 왼쪽에서 두 번째가 박지성.[FIFA 소셜 미디어 캐리커처]

역시 손흥민(30·토트넘)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1일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하는 32개국 선수단 주장들을 표현한 캐리커처에서 손흥민을 첫 페이지에 올렸다. 이 그림은 FIFA의 소셜 미디어에 게시됐다.

손흥민은 총 4장으로 구성된 캐리커처에서 맨 첫 장에 나왔다. 그는 토트넘 팀 동료인 해리 케인(잉글랜드)과 크리스천 풀리식(미국), 칼리두 쿨리발리(세네갈)와 나란히 소파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표현됐다. 소파 뒤에서는 개러스 베일(웨일스)과 에덴 아자르(벨기에)가 웃는 모습으로 서 있다.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는 두 번째 장에 나온다.

'전설들만 쓸 수 있다'는 표시가 붙은 침대 1, 2층에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다.


FIFA는 앞서 이틀 전에도 '역대 월드컵 전설'들을 한데 모은 캐리커처를 팬들에게 소개했다. 여기에는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를 비롯해 파올로 로시(이탈리아), 에우제비우(포르투갈), 게르트 뮐러(독일) 등 당대를 호령한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최근 한국 축구의 간판으로 활약한 박지성 위원과 손흥민이 FIFA에서도 역대 월드컵을 빛낸 전·현직 주요 선수로 인정받은 셈이다. 소속팀 경기 도중 얼굴 부위를 다친 손흥민은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 출전을 준비 중이고, 박지성 위원은 방송 해설위원으로 활동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