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두순 안 보여도 찜찜"...`수원 발발이` 등 잇단 출소에 시민불안 증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청원경찰 24시간 감시 계속 중
이웃 주민들 "본적 없다"…"가끔 보호관찰관과 외출"
일부 주민 "사회적 관심 줄까 걱정"
전자발찌 부착기간 종료 이후도 걱정
"조두순 안 보여도 찜찜"...`수원 발발이` 등 잇단 출소에 시민불안 증폭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초등학생 성폭행범 조두순, 연쇄 아동 성범죄자 김근식(재구속)에 이어 '수원 발발이'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의 출소를 앞두고 관련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과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시민들의 관심은 앞서 2년 전 출소한 조두순의 최근 생활에 모아지고 있다.

28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와 안산시청 등에 따르면 조두순은 지난해 12월 출소한 뒤 안산시 단원구 와동 주택에서 살면서, 외출 등 외부와 접촉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의 한 주민은 "조두순과 같은 동네에 사는데도 출소한 날 말고는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출소 전후 불안해하던 동네 주민들도 경찰이 상주하는 덕분에 이제는 걱정이 많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주민은 "조두순이 우리 동네 살고 있다는 것이 여전히 찜찜하다"는 말한다.

와동의 주민들은 23개월전 조두순 출소 당시 "무서워서 여름에 문도 못 열게 생겼다", "하필이면 우리 동네에 오는지 정말 이사를 생각할 정도로 두렵다"며 불안해했다.

그런데 경찰과 안산시가 순찰을 강화하고, 조두순을 24시간 감시하면서 이웃들의 불안감이 최근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조두순 집 주변에 초소를 설치하고 방범 활동을 강화한 상태를 계속 유지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 조두순은 검찰이 전자장치부착법에 따라 청구해 법원이 인용 결정한 특별준수사항을 어긴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조두순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기간인 7년간 △외출(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 금지 △과도한 음주(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 금지 △교육시설 출입 금지 △피해자 200m 내 접근 금지 △성폭력 재범 방지와 관련한 프로그램 성실 이수 등 5가지를 지켜야 한다.

안산시도 경찰 초소와 별도로 시민안전지킴이초소를 설치해 청원경찰 9명이 3교대로 나눠 조두순 주거지 주변을 24시간 순찰하고 있다.

시청의 한 관계자는 "주민들의 동요나 불안이 많이 없어진 것 같다"면서 "조두순이 두문불출하고 있고, 가끔 보호관찰관과 함께 외출하는 정도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두순 주거지를 찾아와 소란을 피우던 수많은 개인방송 BJ와 외지인의 발길도 출소 며칠 뒤부터 끊겼다. 당시 조두순이 사는 동네 주민들은 출소 이후 사흘 동안 "밤늦게 경적을 울려 시끄럽다", "오토바이를 타고 온 사람들이 소란을 피운다"는 등의 민원 101건을 경찰에 제기한 바 있다.

주민들은 조두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줄어 혹시 경찰이나 지자체의 감시 및 순찰 활동이 완화되지는 않을지, 전자발찌 부착 기간 종료 이후 어떻게 될지 등을 걱정한다.

한 주민은 "지금은 경찰 등의 감시로 조두순이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 조용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언제 어떤 일을 저지를지 모르니 항상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