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년 만에… 정부, 여순사건 희생자 공식 인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지난 1월 위원회가 출범한 이래 첫 희생자 결정으로 여순사건이 발생한지 74년 만이다.

6일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는 제3차 회의에서 여순사건 희생자 45명과 유족 214명을 결정했다.

여순사건위원회 위원장인 한덕수 국무총리는 "여순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위원회의 실질적인 첫 조치"라며 "아직 부족하지만 이런 첫 조치를 여순사건 추념식을 며칠 앞두고 결정할 수 있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오늘의 조치가 희생자와 유가족분들께 아주 작은 위안이라도 되기를 소망한다"며 "74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헤아릴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사건의 진실을 밝히며 견뎌오신 희생자와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여순사건위원회는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진상규명 조사 개시도 결정했다. 위원회와 실무위원회, 관련 시군은 합동 조사단을 꾸려 앞으로 2년 동안 진상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문헌상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지만, 희생자 신고 접수가 저조해 실질적인 피해 현황을 직접 조사할 필요가 제기돼온 남원 지역의 피해 현황에 대한 직권조사도 실시될 전망이다.

한편, 여순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 기간은 2023년 1월 20일까지이며, 신고서는 위원회와 실무위원회에 직접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할 수 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74년 만에… 정부, 여순사건 희생자 공식 인정
한덕수 국무총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