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근 229억·김동조 124억 신고·… 퇴직자 장하성 111억

강석훈 산업은행장 28억8840만원
서초 아파트·골프회원권 등 소유
김창기 28억·이복현 18억 신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성근 229억·김동조 124억 신고·… 퇴직자 장하성 111억
정부 공직자 윤리위원회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정부 공직자 윤리위원회>

올해 6월 취임한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은 본인과 배우자, 부모와 아들 등의 재산으로 총 28억8840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6월 2일부터 7월 1일까지 임용됐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 801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3일 관보에 게재했다.

강 회장은 부부가 공동 소유한 18억원 규모 서울 서초구 서초동 더샵오데움 아파트와 가족이 보유한 예금 7억2899만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또한 강 회장이 보유한 상장주식(1억8201만원)과 배우자가 보유한 골프회원권(8000만원) 등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은 총 18억6731만원 규모의 재산이 있다고 신고했다. 이 원장은 부부가 공동 소유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19억8000만원)와 본인과 배우자, 자녀등이 보유한 예금 (2억6479만원),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자동차 2대(5948만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금감원장은 신한은행과 시티은행에 3억3286만원의 채무가 있고, 배우자는 사인간채무 1억4100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28억826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국세청장은 부부가 공동소유한 10억원 규모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개포 아파트를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장남이 소유하고 있는 다가구주택(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전세권) 1000만원도 신고했다.

이와 함께 본인, 배우자, 장남이 가지고 있는 예금잔액(11억7138만원)과 회사채(1억원)도 신고했다. 그밖에 강 청장은 새마을금고를 통해 5억원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재산공개자 가운데 가장 재산총액이 많은 고위공직자는 박성근 국무총리실 국무총리비서실장으로 총 229억277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비서실장은 배우자 명의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대지(2억1685만원)과 부부가 공동소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21억5450만원)을 신고했다. 또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샵아일랜드파트 오피스텔(16억9441만원)과 가족 소유 예금 잔액(59억1114만원)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김동조 대통령 비서실 연설기록 비서관은 124억1730만원을, 장하성 전외교부 주중화인민공화국 대한민국 대사는 111억441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퇴직자 중에서는 황규복 서울특별시 전 의원이 129억3007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