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G 영역 넓히는 삼성, 美 케이블 1위 `컴캐스트`에 5G 장비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G 영역 넓히는 삼성, 美 케이블 1위 `컴캐스트`에 5G 장비 공급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장(사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글로벌 사업자와 협력을 통해 5G(5세대) 이동통신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향후 미국 케이블 사업자 대상 5G 이동통신 시장 진입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미국 내 이동통신 장비의 핵심 공급사로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컴캐스트는 케이블 TV, 와이파이 서비스와 다른 이동통신 사업자의 네트워크망을 대여하는 방식(MVNO)으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20년 9월 3.5㎓ 대역(CBRS) 주파수 경매에서 라이센스 획득에 성공하며 자사 5G망 구축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컴캐스트 수주는 삼성전자의 앞선 5G 기술력과 혁신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의 결실"이라며 "향후 이동통신 기술 발전이 가져올 새로운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차세대 통신 비전을 실현하고자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컴캐스트의 미국 내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5G 중대역(3.5㎓~3.7㎓, CBRS) 기지국 △5G 저대역(600㎒) 기지국 △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 등 다양한 통신 장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전선 설치형 소형 기지국'은 기지국, 라디오, 안테나 기능을 하나의 폼팩터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 2세대 5G 모뎀칩(5G Modem SoC)을 탑재해 기지국을 소형화·경량화 하면서도 데이터 처리 용량을 기존 제품 대비 약 2배로 개선했다. 케이블 사업자는 기존에 사용 중인 전선 상에 기지국을 쉽게 설치할 수 있어 설치 공간 확보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최신 2세대 5G 모뎀칩은 셀당 전력소모를 최대 50%까지 절감해 준다.

양사는 올해 초 미국 현지에서 5G 상용망 구축을 위한 필드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내년부터 비디오 스트리밍, 멀티미디어 파일 전송, 온라인 게임 등 고품질의 5G 상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마크 루이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네트워크사업담당 부사장은 "이번 컴캐스트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미국 내 5G 리더십을 보다 공고히 하고 컴캐스트의 고객들에게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톰 나이겔 컴캐스트 사업개발전략담당 전무는 "혁신적인 5G 리더십과 검증된 이동통신 솔루션을 보유한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이동통신 3사와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를 상용 개통한 이후 2019년 4월 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상용 서비스를 개시했다. 국내 이동통신 3사와는 5G 단독모드, 5G 28㎓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 등 신규 국가의 주요 사업자들과 5G 상용 개통 및 신규 수주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버라이즌(2020년), 미국 디시 네트워크(2022년), 영국 보다폰(2021년), 일본 KDDI(2021년), 인도 에어텔(2022년) 등 글로벌 초대형 이동통신 사업자들과의 잇따른 5G 사업 협력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선도적 역할을 맡고 있다는 평이 나온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5G 영역 넓히는 삼성, 美 케이블 1위 `컴캐스트`에 5G 장비 공급
삼성 컴캐스트 로고.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