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값 5개월 만 1800원대 회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류세 인하율 확대와 국제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주유소 가격이 5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첫째 주(7.31∼8.4)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55.8원 내린 ℓ당 1881.9원으로 집계됐다. 주간 평균 휘발유 가격이 ℓ당 1800원대로 내려온 것은 지난 3월 둘째 주(1861원)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일부로 시행된 유류세 인하 폭 확대(30%→37%) 조치와 국제 석유제품 하락세의 영향으로 지난달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직전일보다 7.2원 내린 ℓ당 1859.2이었다. 유류세 추가 인하 직전인 6월 30일(2144.9원)과 비교하면 5주 동안 285.7원 내린 셈이다.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1.9원 내린 ℓ당 1941.8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53.3원 떨어진 1826.5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ℓ당 평균 1889.4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859.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마찬가지로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 경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45.7원 내린 ℓ당 1969.8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경유 평균 가격은 직전일보다 6.4원 내린 ℓ당 1950.6원이었다. 역대 최고가를 찍었던 6월 30일(2167.7원)과 비교하면 5주새 217.1원 내린 것이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다음 주에도 완만한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주 국제 휘발유 가격은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석유 제재 완화, 리비아 석유 생산량 회복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6달러 내린 배럴당 98.4달러를 나타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값 5개월 만 1800원대 회복
4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차량이 주유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