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의 골감각` 2년 연속 득점왕 노리는 쏘니… EPL 6일 개막

프리시즌 4경기서 2골 '예열'
살라흐·누녜스 등 경쟁 치열
토트넘, 6일 사우샘프턴 첫 경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절정의 골감각` 2년 연속 득점왕 노리는 쏘니… EPL 6일 개막
질주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로 평가받는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22-2023시즌이 6일(이하 한국시간) 개막함에 따라 손흥민(30·토트넘)의 2년 연속 득점왕 도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은 6일 오후 11시 홈인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새 시즌 개막전 킥오프에 나선다.

이번 새 시즌은 이날 오전 4시 리그 개막전인 크리스털 팰리스와 아스널의 경기를 시작으로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번 시즌에서 무엇보다 관심의 대상은 '손세이셔널' 손흥민의 두 시즌 연속 득점왕 달성 여부다.

손흥민의 지난 시즌은 화려했다. 손흥민은 시즌 막판 득점포를 연사하며 23골을 작성,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오르는 '신화'를 썼다. 한국인으로는 물론 아시아인으로서도 역대 처음으로 '유럽 빅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의 득점력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지도력이 시너지 효과를 낸 토트넘은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제치고 4위를 차지하며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행 출전권을 따냈다.

여세를 몰아 손흥민은 2년 연속 득점왕 등극에 도전한다. 이미 득점포 예열은 마쳤다. 한국에서 가진 2경기를 포함해 프리시즌 4경기에서 2골을 넣고 3도움을 곁들였다. 3도움 모두 '단짝' 해리 케인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EPL 통산 최다 합작골(41골) 기록을 보유해 EPL 역대 최고의 공격 콤비로 인정받는 손흥민과 케인이 이 기록을 어디까지 늘릴지도 새 시즌 관심거리다.

다만, 손흥민의 새 시즌 득점왕 등극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살라흐와 케인이 건재한 데다 지난 시즌 포르투갈 리그 득점왕 다윈 누녜스(리버풀), 독일 분데스리가를 정복한 '괴물'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 등 새 골잡이들이 경쟁에 가세해서다.

영국 베팅업체 스카이베트가 책정한 배당률에 따르면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가능성은 5번째로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 홀란이 1위에 올랐고 살라흐, 케인, 누녜스가 차례로 2~4위에 자리했다. 맨시티에서 아스널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가브리에우 제주스가 손흥민과 함께 공동 5위였다.

또한 전력을 한층 보강한 토트넘의 우승 가능성도 관심거리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베테랑 측면 수비수 이반 페리시치, 브라질 특급 공격수 히샤를리송, 프랑스 국가대표 센터백 클레망 랑글레 등 알짜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4강권 이상의 성적을 내겠다는 포부다.

스카이베트, 베트365, 윌리엄힐 등 현지 베팅업체 대다수가 토트넘의 우승 가능성이 3번째로 높은 것으로 전망한다.

1위는 맨시티, 2위는 리버풀이다. 맨시티는 리그 3연패에 리버풀은 3시즌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과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의 지략 대결은 올 시즌에도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걸로 보인다.

'전초전'이라 할 만한 커뮤니티 실드에서는 리버풀이 맨시티에 3-1로 완승했다.

한편 EPL에서의 2번째 시즌을 맞는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황소' 황희찬(26)의 활약상도 기대가 되고 있다. 황희찬은 가벼운 부상으로 프리시즌 경기를 소화하지 못하다가 마지막 파렌세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페널티킥 득점도 올렸다. 지난 시즌 리그에서만 5골을 넣으며 한국인 EPL 데뷔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작성한 황희찬이 '2년 차 징크스' 없이 득점력을 뽐낼지 주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절정의 골감각` 2년 연속 득점왕 노리는 쏘니… EPL 6일 개막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