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방송 출연하는 임은정 검사 “檢서 ‘뉴스공장’ 싫어하는 걸 잘 알기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어준 방송 출연하는 임은정 검사 “檢서 ‘뉴스공장’ 싫어하는 걸 잘 알기에…”
임은정(왼쪽) 대구지검 부장검사와 방송인 김어준씨.

자신이 몸 담아온 검찰생활에 대한 소회와 언론 기고 내용 등을 종합한 책 '계속 가보겠습니다'를 공식 출간한 임은정 대구지검 부장검사(사법연수원 30기)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 사실을 알리면서 "검찰에서 '뉴스공장'을 싫어라 하는 것을 잘 알기에 출연 요청이 들어올 때마다, '지금은 좀 그렇고, 다음에 꼭 한 번은 나가겠다'고 몇 년을 미루다가 이제야 약속을 지키러 잠시 상경했다"고 밝혔다.

임은정 부장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국이 마침 난지한강공원 근처라 생방송을 마친 후 잠시 산책했는데요"라며 "어릴 적 신문에서 보던 난지도는 악취 진동하는 쓰레기 매립장이었는데, 계속 내린 비로 싱그러운 초록과 발길에 채이는 풀향에 붙잡혀 한참을 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부장검사는 "쓰레기 매립장도 노력하면 이렇게 공원으로 바뀌는데, 합심하여 노력하면 검찰도 바뀌겠지요"라며 "난지한강공원에서 좀 더 나은 내일을 본다"고 전했다.

이어 "한학에 조예가 깊으신 목사님으로부터 호를 받았다. 豈知一寸膠(기지일촌교). 어찌 한 치의 아교가 救此千丈渾(구차천장혼) 천 길 혼탁한 물을 구할 줄 알았으랴. 서경의 한 구절에서 따온 '일교(一膠)'"라며 "검찰 안에서 검찰을 바로 세우라는 격려이자 응원의 말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의 마음도 목사님의 당부와 같은 마음이겠지요"라면서 "난지한강공원에서 '일교'의 뜻을 되새기다가 기쁘게 대구로 간다. 행복한 한 주 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최근 임 부장검사는 자신의 책 '계속 가보겠습니다' 출간 소식을 전하면서 "한OO(언론사명) 인터뷰에서 '성공한 내부 고발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물론 저는 이미 성공한 내부고발자다. 세상에 어느 정도 알리는 데는 성공했으니까"라고 벅찬 심정을 전해 주목받았다.

당시 그는 "하지만 아직 저는 견딜 만하고 버틸 만하니 좀 더 분발하여 검찰을 바꾸고, 여의치 않으면 세상에 많이 알려 결국 검찰을 바꾸고 싶다. 계속 가보겠습니다"라며 "한 달에 한 편 남짓 상소문 올리는 심정으로 내부망에 올리는 글들로 간부들에게 불려가 한참 시달릴 때, 모 차장검사가 '임 검사 말이 옳다는 검사가 누가 있느냐? 아무도 없지 않느냐?'고 타박했다"고 운을 뗐다.

김어준 방송 출연하는 임은정 검사 “檢서 ‘뉴스공장’ 싫어하는 걸 잘 알기에…”
임은정 대구지검 부장검사. <연합뉴스>

이어 "공개적으로 제 의견이 옳다고 말한 박OO 검사를 검사 부적격자로 몰아 잘라버리고, 검사 게시판에 글 쓴다고 이렇게 괴롭히는데 누가 감히 말을 하겠냐…고 따지려다가 부질없다 싶어 꿀떡 말을 삼키고, '국민들에게 물어보면, 제가 옳다고 할 걸요'라 답했었지요"라고 과거 검찰 내부에서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차장이 웃으며 말하더군요. '국민들이 뭘 알아!'. 결심했지요. 언젠가 내부망에 쓴 글들을 공개하며 국민들에게 누가 옳은지 물어보겠다고…"라면서 "기관장 승인을 받아야 책을 낼 수 있던 시절에는 꿈도 꿀 수 없어 검사 그만 둔 이후 아주 먼 훗날 물어보리라고…"라며 자신의 힘들었던 검찰생활을 언급했다.

임 부장검사는 "막연히 생각하다가, 생각보다 이르게 뜻한 바대로 책을 냈다. 시달리다 못해 직권남용 고발과 국가배상소송을 준비하며 비망록 등을 작성하게 된 것인데, 매일매일 작성하다가 문득 이 기록은 검찰실록을 위한 사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당초 검찰실록인 것을 감안하여 대부분 실명으로 원고 작성했는데, '실록은 4대 사고에 보관될 뿐, 일반 공개가 아니다. 일반 공개 기록에 실명을 너무 쓰지 말라'고 절 걱정하고 만류하는 충고에 실명을 줄였더니 아쉬운 마음도 없지 않다"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