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초고가 아파트 거래액 9800억…전년比 3배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작년 서울 초고가 아파트 거래액 9800억…전년比 3배 증가
<리얼투데이 제공>

지난해 한 채에 50억원을 넘어서는 초고가 아파트의 거래금액 규모가 전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5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금액은 총 9788억2853만원이었다.

이는 2020년(2957억2400만원)보다 3.3배 증가한 금액이다. 같은 기간 거래건수도 51건에서 158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초고가 아파트 거래는 강남구(3949억7853만원), 용산구(2980억7000만원), 서초구(2095억6000만원), 성동구(822억2000만원)에 집중됐다.

거래금액이 가장 높은 지역은 용산구 한남동으로 전년 같은 기간(1259억2000만원)보다 2.2배 증가한 총 2810억7000만원이 몰렸다. 특히 한남더힐과 나인원한남 거래가 주를 이뤘다. 최고가로 거래된 단지는 파르크한남으로 전용면적 268.95㎡가 지난해 12월 120억원에 매매됐다.

한남동의 뒤를 이어 이어 서초구 반포동(2095억6000만원), 강남구 압구정동(1619억8500만원), 강남구 도곡동(845억3726만원), 강남구 청담동(831억6627만원) 순이었다. 이들 지역에선 반포동의 반포자이, 압구정동의 현대2차, 도곡동의 상지리츠빌카일룸, 청담동의 PH129 등이 거래를 주도했다.

5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크게 증가한 이유는 잇따른 주택 규제로 '똘똘한 한 채'가 주목받고 있는 데다 미래가치가 높은 한정된 물량을 소유하고자 하는 고소득층의 수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반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고급 마감재와 커뮤니티 시설, 주거 서비스 등도 자산가들의 매수 욕구를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이사는 "초고가 아파트는 수요 대비 공급 물량이 많지 않아 희소성이 높다"며 "매매가 상승세도 중저가 아파트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어 최근 분양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보유세 부담을 2020년 수준으로 낮추기로 한 만큼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 현상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