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탑건` 톰 크루즈 점퍼의 비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6년 만에 다시 돌아온 영화 '탑건' 속편이 북미 시장에서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이 영화의 주인공 톰 크루즈가 입고 나온 조종사 점퍼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영화 예고편에서 등장했다가 사라졌던 대만 국기가 이 영화에 재등장하면서다. 이를 두고 할리우드 영화계가 중국 당국의 검열을 의식해온 행보에서 벗어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탑건:매버릭'의 주인공 톰 크루즈가 대만 국기가 그려진 조종사 점퍼를 입고 영화에 등장해 현지 관객들이 환호했다고 전했다.

앞서 자유시보와 타이완 뉴스, SETN 등 대만 현지 언론들도 "탑건에 중화민국(대만) 국기가 돌아왔다"며 현지 관객들의 반응을 보도했다.

톰 크루즈는 2019년 공개된 이 영화 예고편에서 대만 국기와 일장기가 그려진 점퍼를 입고 나왔으나, 이후 트레일러 영상에선 이 장면이 사라져 제작사 파라마운트가 중국 당국의 검열을 의식했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탑건 제작진이 중국의 분노라는 위험을 무릅쓰고 크루즈 재킷에 대만 국기를 넣었다"며 "할리우드 영화사의 일부 경영진이 중국 검열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페이지를 연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영화속의 탑건 주인공이 걸친 점퍼는 아버지가 남긴 유품으로 설정됐다. 주인공의 아버지는 1960년대 미 해군 복무 당시 대만과 일본 근해에서 임무를 수행한 것을 기념해 대만 국기가 부착된 점퍼를 착용한 것으로 그려졌다.

중국 최대의 테크 기업 텐센트가 탑건 제작사 파라마운트와 2019년 7월 체결했던 제휴 계약을, '친미 영화' 지원에 나섰다는 평가를 우려해 투자를 철회한 것도 화제가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공산당 관리들이 미군을 기념하는 영화(탑건) 제작 제휴 건에 대해 화를 낼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고, 텐센트 경영진이 이를 고려해 2019년 말 투자를 중도 철회했다"고 전했다.

이 영화는 현재 중국 당국의 개봉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WSJ은 "파라마운트 경영진은 현재 중국 개봉을 기대하지 않고 있으며, 미국에서 기대 이상의 흥행 실적을 거두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탑건은 미국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연휴에 맞춰 개봉한 영화 중 역대 최고 성적을 세웠다. 이 영화는 개봉 나흘 만에 북미 시장에서 1억5600만 달러(1930억 원) 박스오피스 기록을 세웠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영화 `탑건` 톰 크루즈 점퍼의 비밀…
'탑건:매버릭'의 주인공 톰 크루즈의 조종사 점퍼에 그려진 대만 국기와 일장기. <파라마운트의 '탑건' 포스터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