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 돈바스 격전 속 우크라에 80㎞ 사거리 다연장로켓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전장의 핵심 목표를 더 정밀하게 타격할 수 있는 첨단 로켓 시스템과 군수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힌 뒤 "우리는 재블린과 대전차 미사일, 스팅어 대공 미사일, 강력한 야포와 정밀 로켓 시스템, 레이더, 무인항공기(UAV), Mi-17 헬리콥터와 탄약을 포함한 첨단 무기 공급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에 제공하겠다는 첨단 로켓 시스템의 정확한 종류를 밝히지 않았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사거리가 최대 80㎞인 중거리 유도 다연장 로켓 시스템(GMLRS)과 이를 탑재할 차량형 발사대인 고속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HIMARS)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미, 돈바스 격전 속 우크라에 80㎞ 사거리 다연장로켓 지원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하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