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 집무실` 명칭 아이디어 3만건 봇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산 대통령 집무실'을 대체할 아이디어가 봇물을 이뤘다.

'국민의집', '국민관'과 같이 '국민'을 상징하는 이름과 용산 지역명을 활용한 '용산대' 등 3만건에 달하는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모였다.

대통령실은 지난달 15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용산 대통령 집무실'의 명칭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2만 9970건(우편접수 포함)의 공모가 접수됐다고 16일 밝혔다.

공모 의견을 분류해 보면 국민을 상징하는 '국민의집', '국민관', '민본관', 용산 지역명을 활용한 '용산대', 대통령 집무실 도로명 주소를 반영한 '이태원로 22' 등의 신청 건수가 많았고, 순우리말을 활용한 '온새미로', '너나우리' 등과 '케이하우스' 등 외래어, 건물의 역할과 기능을 그대로 살린 '대통령집무실', '대통령실' 등이 제시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이달 중 국민·전문가 심사위원단 심사 및 국민선호도 조사를 거쳐 다음달 중 최종 명칭을 발표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측은 "공모 단계부터 최종 결정까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뜻을 최우선적으로 반영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심사위원단은 10명 내외로 구성할 예정으로 문화역사, 공간지리, 건축, 국어학자, 홍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비롯해 대통령실 직원 중 최장기 근무자, 용산 토박이, 불우이웃을 위해 봉사하는 지역사회 명망가도 위촉할 예정이다. 또한 여성과 청년들도 심사위원에 포함해 각계각층의 국민대표들이 다양한 의견을 받을 계획이다.

대통령 집무실 명칭 공모에 선정되면 최우수상 1명에게는 상금 600만원, 우수상 1명에게는 상금 300만원, 장려상 3명에게는 각 상금 100만원을 수여한다.김미경기자 the13ook@

`용산 대통령 집무실` 명칭 아이디어 3만건 봇물
지난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