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 서울 아파트 거래 `소형·저가` 주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선 후 서울 아파트 거래 `소형·저가` 주도
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강남권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대통령 선거 이후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서울 아파트 시장이 꿈틀대는 가운데 주로 6억원 이하의 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대선 이후 이달 14일까지 신고된 서울 아파트 거래량 총 947건 가운데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총 42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의 44.9%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억원 이하 거래 비중인 33.7%보다 11.2%포인트 커진 것이다. 6억원 이하 주택은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제한되는 9억원 초과∼15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해 23.9%에서 올해 대선 이후 21.6%로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이 아예 나오지 않는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지난해 15.7%에서 올해 12.1%로 감소폭이 더 컸다.

규모별로도 중대형보다는 중소형 아파트 거래가 크게 늘었다. 올해 대선 이후 전용면적 60㎡ 이하 거래 비중은 61.1%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8.9%를 크게 웃돌았다.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은 올해 대선 이후 거래 비중이 11.7%로, 지난해(16%)보다 4%포인트 이상 축소됐다. 가장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도 지난해 35.2%에서 올해 대선 이후 27.1%로 줄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