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막는 자금관리솔루션으로 기업 고민 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횡령 막는 자금관리솔루션으로 기업 고민 해결
강원주 웹케시 대표

# A사는 사내 자금을 운영하는 모든 계좌 잔액을 잔고증명서로 확인해 왔다. 그러나 증명서 발행시점 이후의 거래내역은 확인할 수 없고, 증명서는 위조가 가능하다는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자금관리솔루션을 도입해 문제를 해결했다. 전 계좌의 통장 잔고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게 돼 잔고증명서 위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해진 것.

# B사는 입출계좌 거래내역을 회계시스템 전표에 수기로 반영하다 보니 지연·변경·누락 위험이 컸다. 그러나 최근 자금관리솔루션을 도입해 회계시스템과 연동하는 한편 입출내역 전표를 자동화함으로써 자금 유용 가능성을 차단했다. 모든 입출내역이 회계전표에 자동으로 반영되는 체계를 만든 덕분이다.

최근 횡령, 자금유용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이를 막을 수 있는 기업용 자금관리솔루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그동안 증명서나 수기로 이뤄져온 자금 관리·입출금 내역 처리 등을 자동화하고 은행과 실시간 연동하는 한편 이상상황 시 AI(인공지능)가 경고를 보내 사고를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들은 예기치 않은 문제를 막기 위해 CEO(최고경영자)와 CFO(최고재무책임자)가 나서서 솔루션 도입에 나서고 있다.

자금관리솔루션 기업 웹케시는 자사 상품 '브랜치 4.0'의 하루 평균 도입 문의가 1~2건에서 최근 10건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도입 문의 양상도 달라졌다. 이전에는 상품에 대한 단순 문의가 많았다면, 횡령 사고 이후 CEO나 CFO가 직접 문의하는 경우가 늘었다. 재무·회계팀 등 자금 관련 부서의 문의도 증가했다.

브랜치4.0은 웹케시가 2005년 국내 최초로 선보인 기업·공공기관용 자금관리 솔루션이다. 현재 중견, 대기업, 공공기관 등 8000여개 기업·기관이 이용하고 있다. 1·2금융권, 카드사, 증권사, 공공기관 등과 실시간 연계해 자금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특히 과거 수작업으로 작성하던 핵심 자금 보고서를 자동화해 횡령 같은 자금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여기에 'AI안심자금보고서'가 탑재돼 실제 거래내역과 금융 정보를 매일 아침 주요 경영진에게 모바일로 제공한다. 전일 잔액과 현재 잔액을 비교해서 자금 변동내역을 전달하는 '일일시재보고서'와, 금융기관별 자금 지출내역 정보가 담긴 '자금지급보고서'가 포함된다.

여기에 FDS(이상거래 감지 시스템)를 통해 고액 출금 거래, 지정 시간 외 거래 등 일상적 범주에서 벗어난 이상 거래 발생 시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통지하는 감시 기능을 제공한다. △지정된 금액 이상의 출금 △허용 시간 외 자금이체 거래 △과거 거래내역이 없는 계좌로 일정 금액 이상 이체 △집금 모계좌 변경 △배분 입금 계좌 변경 등 특이 동향이 발생하면 즉시 모바일로 자동 보고해 준다.

SAP, 더존, 영림원 등 170여 종의 재무회계 ERP(전사적자원관리)와 연계해, 기업 경영과 자금 집행이 통합된 구조에서 이뤄지도록 해 준다.

실제로 C기업은 그동안 자금현황을 자금부서의 보고서를 통해 보고 받던 것에서 브랜치4.0을 도입해 대표가 직접 모바일로 확인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D사는 내부 시스템에서 지출결의된 내용을 인터넷뱅킹을 통해 이체해 왔으나, 브랜치 도입 후 ERP에서 확정된 지출결의내역을 브랜치와 연계해 지급하도록 변경했다. 내부 지출결의와 이체가 연결돼 이체내역을 무단으로 바꿀 수 없게 됐다.

웹케시는 IBK기업은행, 하나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DGB대구, BNK부산은행 등 기존 은행 자금관리 서비스 이용 기업에는 이 기능을 무료로 지원한다.

강원주(사진) 웹케시 대표는 "연이어 발생한 횡령사건 여파로 자금 관리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확보하려는 기업들의 문의가 늘고 있다"며 "횡령을 막아주는 AI안심자금보고서와 FDS를 통해 기업 고객의 자금 사고 관련 고민을 해결해 주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