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팀즈’ ‘비바’에 현장 연결기능 강화한다

지브라, 워크데이, SAP 등과 협업해 팀즈·비바에 현장 지원기능 대폭 확충
안드로이드·iOS서 ‘팀즈 워키토키 앱’ 사용 가능…“버튼 눌러 쉽게 무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S, ‘팀즈’ ‘비바’에 현장 연결기능 강화한다
MS(마이크로소프트)가 현장 근로자들의 업무를 돕기 위해 협업 플랫폼 '팀즈'와 직원 경험 플랫폼 '비바'에 현장 연결기능을 강화했다.

MS는 현장근로 환경에 특화된 팀즈와 비바 새 기능을 적용했다고 17일 밝혔다.

전 세계 근로자 중 80%인 20억명은 현장근무를 하고 있고, 조직의 88%는 현장직 직원을 고용 중이다. 기업들은 현장 근로자의 워크플로 현대화, 업무 성과 향상, 직장내 문화 및 소통 개선 등을 목표로 디지털 도구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실제로 MS 팀즈의 현장 근로자 월간 사용량은 지난 2020년 3월 이후 400% 증가했다.

MS가 미국, 영국, 일본 등 8개국 현장직 근로자 9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현장 근로자 76%는 동료와 강한 유대감을 느끼지만 60% 이상은 회사가 직장문화 구축과 소통을 우선시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1%의 비관리직 근로자는 직장에서 존중을 받지 못한다고 답했다.

팬데믹 장기화와 높은 스트레스 등으로 지난해 11월 미국에서만 450만명이 직장을 그만뒀다. 이처럼 변곡점에 놓여 있는 세계 노동 시장의 상황은 현장직에서도 나타났다. 이직을 고려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현장 근로자들은 더 좋은 급여와 복지, 일과 삶의 균형, 업무 유연성 등을 꼽았다.

현장 근로자 63%는 기술이 창출하는 취업 기회에 긍정적이었다. 또 업무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는 요소 중 하나로 기술을 꼽았다. 46%는 신규 기술에 적응하지 못하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답했고, 55%는 정식 교육이나 실습 없이 신규 기술 사용에 적응해야 했다고 밝혔다.

MS는 팀즈와 비바에 현장근로자 지원 기능을 강화해 회사와의 연결을 돕는다는 전략이다.

삼성 러기드(rugged) 디바이스와의 파트너십에 이어 지브라테크놀로지스와의 협업 관계를 강화한다. 이를 통해 지브라의 휴대용 컴퓨터에 PTT(Push-to-Talk) 버튼 기능을 포함한 '팀즈 워키토키 앱'을 제공한다. 팀즈 워키토키 앱은 안드로이드뿐만 아니라 iOS 모바일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지브라의 인력관리 솔루션 '지브라 리플렉시스'와 팀즈 교대근무 앱을 연결해 통합 기능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교대근무 일정 관리, 휴식 신청 등의 업무가 간소화되고, 이를 관리자가 쉽게 승인할 수 있다.

팀즈에서는 원격진료나 화상회의 등 가상 스케줄에 대한 대기 일정 관리도 가능해졌다. 대기 시간, 놓친 일정, 참석 지연 등에 대한 실시간 업데이트를 한 곳에서 제공받을 수 있다.

팀즈 내 비바 커넥션 앱은 문화와 소통에 대한 현장 근로자와 회사의 격차를 해소하는데 역할을 한다. 현장직 직원을 필요한 사내 정보에 연결해 준다. 앞으로 워크데이, 에스프레시브 등 파트너사와의 통합을 통해 직원이 회사 자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비바 러닝 앱을 통해서는 팀즈에서 학습 콘텐츠를 검색하고 공유할 수 있다. 현장 근로자를 포함한 전체 직원이 필수 및 권장 교육에 대한 최신 정보를 쉽게 유지하도록 지원한다. 여기에 SAP 석세스팩터스, 코너스톤 온디맨드, 사바 클라우드 등 파트너사 솔루션의 학습 내용을 보다 쉽게 할당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엠마 윌리엄스 MS 기업 부사장은 "팬데믹으로 세계 노동 시장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가운데 현장 근로자를 지원하는 것은 디지털 전환을 위해 여전히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MS의 새로운 기술이 워크플로를 현대화하고 업무 성과를 높이는 동시에 직장 문화와 커뮤니케이션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