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천년고도의 역사와 황리단길이 공존…`경주 중앙시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천년고도의 역사와 황리단길이 공존…`경주 중앙시장`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천년고도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경주는 900년간 신라의 수도였다. 경주가 관광지로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기에 왕릉이 발굴되면서부터였는데, 경주의 고분들은 대부분 이때 발굴되기 시작했다.

경주는 시내에 대부분의 관광지들이 밀집되어 있다. 경주동궁원,동궁과 월지,대릉원,천마총,월정교, 첨성대 등 유명 유적지가 모두 시내에 위치해있으며, 최근 MZ세대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황리단길'까지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대릉원과 황리단길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위치한 '경주 중앙시장'은 경주를 대표하는 전통 시장이다. 100여 년 전부터 오일장이 들어서다 1983년 건물의 형태를 갖춘 시장으로 변모했다. 상가 건물 내의 상점들은 상시 운영되고, 매월 2일과 7일로 끝나는 날에는 오일장이 열리기도 한다.

경주 중앙시장은 2005년부터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을 통해 아케이드 설치,관광버스 투어,고객 편의 택배 사업 등 다양한 편의시설 조성을 진행해왔다. 2019년에는 경주 중앙시장 전용 공영주차장도 운영하기 시작해 주차난을 해소했다. 현재 경주 중앙시장은 지하주차장을 가지고 있는 몇 안 되는 전통시장이다.

2020년에는 중기부 주관 희망사업프로젝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선정돼 100년사 축제, 상설공연, 테마투어, 고객쉼터 조성 등 이벤트 홍보와 마케팅도 추진했다. 중앙시장 내 공연무대에서는 명절이나 연말 시즌 연주회가 열리기도 한다.

◇저녁이면 젊은이들 몰려드는 야시장

경주 중앙시장 내 점포의 상인들이 하나둘 문을 닫는 저녁 7시, 시장 한켠에는 밝은 불이 켜지고 젊은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긴 줄을 이루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중앙시장은 2016년 전통시장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행안부에서 추진한 야시장 조성 사업에 선정돼 '경주 중앙시장 야시장(중앙야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야시장 내부에서는 부추삼겹말이, 치즈 가리비구이, 큐브 스테이크, 칠리새우, 육전 등 젊은이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야식을 판매한다.야식거리를 포장해가는 손님들과 내부에서 먹고 가는 손님들로 북적거리는데, 야시장 입구에 위치한 '대성마트'에서 막걸리 등 주류를 사와 포장한 음식과 함께 먹는 모습도 볼 수 있다.

경주 중앙시장을 돌아다니다 보면 '백년가게' 인증 팻말이 있는 통닭집을 발견할 수 있다. 경주 로컬 치킨집 중 최고로 손꼽히는 '대남통닭'이다. 경주 아랫시장에서부터 운영되던 대남통닭은 현재 대를 이어 2대째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데,주문 시 즉석에서 국내산 생닭을 토막내어 튀겨내고, 양념에 볶아준다. 가장 유명한 메뉴인 '땡초마늘치킨'은 마늘 소스에 다진 고추가 올라가 매콤한 맛을 자랑한다.

대남통닭은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 10% 할인을 받아 상품권을 구입한 뒤 결제하면 스마트한 소비를 할 수 있다. 지갑을 챙길 필요가 없고, 영수증 발급도 자동으로 되기 때문에 편리하다. 소상공인 가맹점 역시 결제 수수료가 없어 착한 소비까지 가능하다.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천년고도의 역사와 황리단길이 공존…`경주 중앙시장`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스티커 곳곳에

경주 중앙시장 내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쓰임은 대남통닭에서 끝나지 않는다. 꽤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시장 내부를 돌아다니다보면 곳곳에 붙어있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과 제로페이 QR코드 스티커를 발견할 수 있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중 하나인 '형제상회', '안동상회', '동해생물' 등에서는 싱싱한 활어회와 세꼬시 등을 판매한다. 회를 떠 포장해가는 손님이 있는가 하면, 바로 앞 '공주초장'과 '돼지초장' 등 초장집에서 맛보는 손님들도 있다. 언급된 초장집들도 모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 회와 초장 역시 10% 할인받아 즐길 수 있다.

경주 중앙시장은 관광객 외에도 로컬 주민들의 방문이 많은 곳이다. '소망반찬'에서는 멸치볶음,오징어채, 콩 무침 등 각종 반찬을 판매하고, '매일떡집', '궁전떡집', '중앙떡집', '천일떡집'에서는 떡을 팩으로 포장 판매한다.

이외에도 '손수만두', '부산만두' 등에서는 만두와 꽈배기를 판매해 주전부리를 즐길 수 있고, 뜨개실과 다양한 그릇을 구입할 수 있는 '대광손뜨개방', '유성그릇'도 경주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매장이다.

◇배를 채웠다면 유적지로…시내 곳곳에 위치한 관광지들

경주 중앙시장에서 배를 채웠다면 근처 관광지를 둘러봐도 좋다.중앙시장 근처에는 대릉원, 천마총, 첨성대, 월정교, 동궁과 월지 등 다양한 유적지들이 포진해있다.약 3만 8000평의 평지에 32기의 능이 솟아 있는 '대릉원'은 경주에서 가장 큰 고분군의 규모를 자랑한다.대릉원 내부에는 고분 내부가 공개된 천마총이 있어 아이 교육에도 좋다.

야경으로 유명한 '월정교'는 통일신라시대에 지어진 교량이다. 경주 월성과 남산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는데,밤에 방문하면 물에 비친 월정교의 모습이 데칼코마니적으로 보여 아름답다. 대릉원과 월정교, 첨성대 등은 밤의 모습도 아름다워 '경주 야경투어가' 따로 있을 정도다.

앞서 소개한 경주 중앙시장 가게들은 모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으로,스마트한 소비를 할 수 있다. 상시 10% 할인 구매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전용 제로페이 연계 모바일 상품권으로, 10% 구매 할인율을 제공한다. 경주 중앙시장 내 각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카드 결제와 달리 결제 수수료가 없다.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상인들에게도 힘이 되고, 영수증 발행도 자동으로 돼 편리하다.

현재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구입 및 사용이 가능한 앱은 △비플제로페이 △체크페이 △머니트리 △페이코 △핀트 △핀크 △티머니페이 △제로페이 온 △010제로페이 △유비페이(UBpay) △NH콕뱅크 △올원뱅크(농협) △BNK경남은행△썸뱅크(부산은행) △우리원뱅킹(우리은행) △IM샵(#)(대구은행) △전북은행 △광주은행 △강원상품권 △춘천사랑상품권 △경남지역상품권 △창원누비전 △전남상품권 △신한SOL △시럽월렛 △포스트페이 △택시제로페이 등 27개다. 상품권은 5000원 권, 1만원 권, 3만원 권, 5만원 권, 10만원 권 등 다양한 권종으로 발행돼 원하는 금액에 따라 적절하게 구입할 수 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천년고도의 역사와 황리단길이 공존…`경주 중앙시장`
경주 중앙시장 내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 가맹매장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