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인증서, 출시 1년 만에 이용자 3000만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인증서, 출시 1년 만에 이용자 3000만 돌파
카카오는 카카오 인증서가 출시 1년 만에 이용자 3000만명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선보인 카카오 인증서는 별도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나 회원 가입 없이 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을 지녔다.

출시 후 현재까지 질병관리청, 정부24, 국세청 등 다양한 곳에서 1억3000만건 이상 사용됐다.

카카오는 지난해 말 행정안전부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

이후 국세청 홈택스와 정부24,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수십여 곳 이상의 공공 사이트로 사용처를 확대해 왔다.

지난달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자격을 얻었다. 카카오 인증서를 이용하면 웹과 모바일에서 연말정산도 가능하다. 카카오 간편 로그인으로 정부24 모바일앱과 국세청 홈택스 모바일앱 '손택스'의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지갑 QR의 사용처도 늘려나갈 계획이다.

지갑 QR은 카카오톡 지갑 내 QR코드를 활용해 오프라인에서 출입 인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현재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이마트24, CU, 플스타 무인 게임샵 등 무인 편의점·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향후 신세계 I&C의 무인주류자판기의 성인인증도 지원할 계획이다.

양주일 카카오 지갑사업실장은 "카카오 인증서는 출시 1년 만에 3000만 이용자를 확보하며 국민 인증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생활 속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용처를 제공해 국민 편익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