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윤석열 또 때렸다…“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아”

윤석열 손바닥 ‘王자’ 논란 땐 “수술 부위 통증이 말끔히 사라져…효험 있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승환, 윤석열 또 때렸다…“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아”
가수 이승환 SNS

친여 성향의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논란'에 대해 "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는다"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승환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내미는 사진을 올리며 '괴랄하다'라는 말을 태그했다.

윤 전 총장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준 사진을 패러디한 것으로, 누리꾼들은 "사이다", "표정이 제대로다", "센스 넘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승환이 쓴 '괴랄'은 '괴이하다'의 어근인 '괴이'에서 '괴'와 우리말의 비속어 '지랄'의 '랄'를 따와 합친 말로 윤 전 총장 측의 대응을 조롱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됐다.

그가 윤 전 총장을 비꼬아 패러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승환은 최근 윤 전 총장이 여러 차례 손바닥에 '왕(王)'자를 써서 등장해 구설수에 올랐을 당시, 손에 붙인 거즈에 '王'자를 쓴 사진을 공개하면서 "수술부위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다. 효험 있음"이라며 윤 전 총장을 저격한 바 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1일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반려견에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이후 윤 전 총장의 반려견 계정인 '토리스타그램'은 현재 비활성화된 상태다.

윤 전 총장 측은 "(반려견)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고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