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용주 민주당 부대변인 “진중권 전 교수, 정치하고 싶으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용주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1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겨냥해 "정치를 하고 싶으면 국민의힘에 입당하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진 전 교수가 화천대유 토건비리 논란의 한복판에 끼어들었다"면서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의 유튜브채널에 출연해 대장동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다는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의 발언은 '거짓말'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서 부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이목이 집중된 논란이라면 가리지 않고 참전하시는 분이니 새삼스럽지는 않다"면서 "그러나 자신의 얕은 이해력에 바탕을 둔 끼워맞추기식 논리는 빈약하기만 했다"고 비판했다.

서 부대변인은 "국민의힘 대변인을 자처하는 것도 아니고, 최소한 중립을 표방하는 평론가라면 지켜야할 균형감이라고는 찾을 수 없다"면서 "이것이 정상적인 지식인의 행동이냐. 최소한 지식인이라면 선택적 분노와 진영논리에 빠져 순환논리에 허우적거리는 볼썽사나운 모습은 보이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 부대변인은 "중립지대에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국민의힘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진 전 교수를 더 이상 지식인이나 균형감 있는 평론가로 부르기는 어렵다"며 "오히려 지식인을 자처하던 한 사람의 비겁하고 나약한 모습만 확인할 뿐"이라고 평가했다. 서 부대변인은 "계속 이럴 것이라면 차라리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당적을 가지고 당당하게 활동하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서용주 민주당 부대변인 “진중권 전 교수, 정치하고 싶으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서용주 민주당 부대변인 “진중권 전 교수, 정치하고 싶으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