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알고합시다… AI가 역량 진단·기초 교육

금투협 '알투플러스' 서비스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투자, 알고합시다… AI가 역량 진단·기초 교육
미니진단 리포트 예시. 금융투자협회 제공

주식 초보자들이 AI를 통해 개인의 투자역량을 진단하고 맞춤형 콘텐츠를 통해 자신만의 투자 원칙과 방법을 정립하는 등 금융투자의 기본소양을 학습할 수 있는 무료 교육 플랫폼이 나왔다.

금융투자협회는 전 국민 대상의 금융투자 교육플랫폼 '알투플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서비스 명칭은 '알고하는 투자'의 앞 글자와 플러스의 합성어로, 투자의 기본인 Risk와 Return의 이니셜인 두 개의 R을 상징한다.

해당 서비스는 이용자의 종합 투자진단 결과가 나오는 'GI진단'과 금융투자 전반에 걸친 개념 이해도를 측정하는 '미니진단'을 제공한다. 또 진단 결과에 따라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금융투자 콘텐츠몰'과 투자자들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은 '표준교재' 등을 학습도구로 제공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으로 금투협 알투플러스 홈페이지에 접속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GI진단(30문항)과 미니진단(20문항)을 받은 뒤 학습 콘텐츠를 추천받거나 선택해 학습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인공지능(AI)이 수행·분석하기 때문에 적은 수의 문제 풀이만으로도 정확한 분석과 맞춤형 추천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이용자 입장에서는 간단한 진단과, 진단 후 맞춤학습을 반복하는 과정 속에서 투자역량을 효과적으로 향상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금투협은 현재 주식 위주인 진단 콘텐츠를 내년에는 금융투자상품 전반을 포괄하는 라인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회원사와 협력해 금융투자상품 투자 취업 등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더불어 알투플러스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다음달에는 전국대학생투자동아리연합회와 공동으로 '알투플러스 서포터즈'를 발족해 대학생으로 사용자군을 확장할 예정이다. 12월에는 일선 중·고교 및 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업 현장으로까지 저변을 확대한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아무리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법이 잘 갖춰져 있다고 하더라도 투자자 스스로가 자신을 지키지 못하면 보호에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스스로 강한 투자자'가 금융투자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알투플러스는 국민들께서 투자의 기초와 나만의 투자방법을 안심하고 공부하실 수 있는 배움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