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AI 눈’으로 산업·생활현장 안전 돕는다

SK㈜ C&C-AKT공간정보, AI 비전분석 플랫폼 개발 협력
AI에 측위기술 결합해 건설·교통 등 현장에 골든타임 확보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AI 눈’으로 산업·생활현장 안전 돕는다
SK㈜ C&C 직원들이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AI 비전분석 서비스 플랫폼 개발 협약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SK㈜ C&C 제공

AI(인공지능) 눈이 센티미터 단위 오차로 산업·생활 현장의 위험요소를 찾아내 골든타임 확보를 돕는 플랫폼이 선보인다.

SK㈜ C&C(대표 박성하)는 29일 공간정보 서비스 기업 AKT공간정보와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AI 비전분석 서비스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KT공간정보는 인공위성을 이용해 지상물의 위치·고도·속도 등 정보를 제공하는 GNSS(위성항법시스템) 기업으로, 1~2m에 달하는 기존 위치 오차범위를 ㎝급으로 줄이는 RTK(실시간 이동측위) 기술을 갖추고 있다.

두 회사는 SK㈜ C&C가 개발한 AI 눈 '아이팩토리 스마트 비전'에 AKT공간정보의 초정밀 측위 솔루션 '에이케이티알티케이(AKTRTK)'와 결합한다. AKTRTK는 산업 및 생활 공간에서 초정밀 위치정보에 기반해 구조요청자나 위험물의 영상·위치·자세·온도·습도 등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후 아이팩토리 스마트 비전이 객체 탐지·영상 식별·데이터 연계 분석을 통해 위험도를 탐지해 알려주는 구조다.

두 회사는 건설 현장, 가스 배관망 등 위험시설은 물론 대중교통 현장에 맞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건설 현장에서는 CCTV를 통해 중장비 차량과 사람을 인식해 충돌 사고를 방지하거나 근로자 안전모 착용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다. 버스에 적용하면 운전자가 탑승자 하차 시 안전 모니터링은 물론 버스 전방에서 갑자기 뛰어드는 차량이나 보행객을 탐지해 사고를 방지할 수도 있다. 가스 배관망 순찰 차량이나 드론에 설치하면 배관망 근처에서 허가 받지 않은 공사를 하는 굴삭기도 탐지 가능하다.

농업 현장도 적용 가능하다.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자율주행 시 스마트 비전을 활용한 농기계 자율주행이나 과수원 과실상태 분석을 통해 적정 농약 살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구자덕 AKT공간정보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기술적 한계로 적용되지 못한 AI 비전분석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서비스가 폭넓게 적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해진 SK C&C 제조디지털부문장은 "초정밀 위치정보 기반 센서들을 활용해 다양한 산업 현장과 일상 생활 속 안전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