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 따라 할수도" 김종인 선대위원장설 솔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우 따라 할수도" 김종인 선대위원장설 솔솔
김종인(오른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향후 대선 정국에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가능성과 관련해 "경우에 따라서는 할 수도 있지만, 현재로 봐서는 꼭 한다는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을 만든 '킹메이커'로 불렸으나, 그간 차기 대선 정국에 말을 아껴온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원장 직을 맡을 수도 있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본인을 대선 선대위원장으로 모시겠다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내년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하지 못하면 본인(이준석)의 정치 생명도 끝이라는 것을 인식하면서 대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이 대표 체제에서) 뚜렷한 결과가 없는데 점수를 어떻게 매기느냐"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보수 야권에 승산이 있지만 후보들이 계속 악수를 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결정과 관련해서는 "윤 후보가 입당하면 당연히 지지율이 떨어질 것이라고 미리 생각해서, 입당하는 날 아침에 서두르지 말라고 했었던 것"이라며 "입당했기 때문에 여당과 국민의힘 내부, 쌍방에서 공격을 받게 된 것인데, 이걸 모르고 입당했다면 진짜 정치를 너무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을 도와줄) 비단 주머니 3개를 갖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 "그건 이 대표 얘기지, 자기가 무슨 비책이 있냐"고 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일단 입당했기 때문에 이제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니, 어떻게 처신해서 지지도를 확대하느냐는 본인의 노력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같은 김 전 위원장의 반응은 그간 발언을 자제하던 것에서 벗어나 이번 대선에서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현재 여권에서는 '이재명 대세론'이 굳어지고 있지만, 야권은 1위 후보인 윤 전 총장의 지지세가 휘청하는 등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후보를 보고 고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보감이 영 아닌 사람이 정해지면 (선대위원장으로) 못 간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며 "그렇게까지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