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고발사주? 이 논리면 文이 ‘드루킹’ 지시 추론 가능”

“김경수가 누구냐, 대통령 복심 아니냐…게다가 선거 캠프라는 곳이 모든 비밀정보가 다 모이는 곳”
윤석열 옹호 “가장 개연적인 시나리오는 애초에 게이트 따위는 없다는 것”
“‘뉴스버스’의 보도가 입증된 ‘사실’을 넘어 근거가 박약한 ‘해석’의 영역으로 나아간 것은 문제”
“‘뉴스버스’의 기사는 여러 가정 중 가장 비개연적인 가정 위에 서 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윤석열 고발사주? 이 논리면 文이 ‘드루킹’ 지시 추론 가능”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최근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만든 '고발사주 의혹' 논란과 관련해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냈다는 사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하는 논리라면, 드루킹이 여론조작을 했다는 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할 수도 있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드루킹 사건으로 구속수감된) 김경수가 누구냐, 대통령 복심 아니냐"며 "게다가 선거 캠프라는 곳이 모든 비밀정보가 다 모이는 곳"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게이트냐 박지원 게이트냐, 가장 개연적인 시나리오는 애초에 게이트 따위는 없다는 것이다. 당시 윤 전 총장은 고발을 사주할 이유가 없었다"며 "그 민감한 시기에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아무 실익도 없는 일을 할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 게다가 당시는 이미 하던 수사도 선거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 위해 올 스톱한 상태였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이어 "(의혹 첫 보도 인터넷매체) '뉴스버스'가 이 의혹을 보도한 것은 100% 정당하다. 그리고 동기가 무엇이듯 조성은씨는 공익제보자이며, 그에 대한 인신공격은 부당하다"며 "다만 한 가지 지적하자면 '뉴스버스'의 보도가 입증된 '사실'을 넘어 근거가 박약한 '해석'의 영역으로 나아간 것은 문제로 보인다. '뉴스버스'의 기사는 여러 가정 중 가장 비개연적인 가정 위에 서 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박지원 게이트도 실은 가장 개연성이 떨어지는 가정"이라며 "아무리 (국가정보원장) 박지원씨가 '정치 9단'의 능구렁이라 해도 감히 그런 일까지 저지를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지원씨는 김대업의 병역비리 조작사건 때 야당에 그 배후로 지목된 바 있고, 조국 사태 때에는 표창장 컬러 사진을 내보이며 '검찰에서 흘렸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들통이 난 적이 있다"며 "솔직히 정직한 분은 아니다. 아마도 '사후'에 이 정보를 인지하고 조성은에게 코칭을 해주었을 가능성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진 전 교수는 "SBS 인터뷰에서 조성은이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었다'고 한 발언을 정신분석학에서는 'parapraxis'(착행증)라 부른다. 말을 하다가 얼떨결에 실수로 진실을 말해 버리는 것"이라며 "하지만 모든 말실수가 다 착행증인 건 아니다. 정황에 정황이 반복적으로 겹치면 판단을 달리해야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딱히 박 원장의 개입이 있었다고 단언할 상황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도 했다.

끝으로 그는 "그 모든 공세에도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외려 지지자들이 결집하는 현상까지 보인다"며 "네거티브는, 열심히 그것만 하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효과적이지 않다. 게이트는 없다. 다만 게이트가 있기를 바라는 너절한 욕망들이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는 지난 12일 SBS 인터뷰에서 "날짜와 어떤 기간 때문에 저에게 자꾸 어떤 프레임 씌우기 아니면 공격을 하는데 9월 2일('고발사주' 의혹이 보도된 시점)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거나 배려 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라며 관련 보도 시점을 박 원장과 협의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