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홍준표 싸잡아 직격탄…“쌍욕한 李냐, 막말한 洪이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이재명·홍준표 싸잡아 직격탄…“쌍욕한 李냐, 막말한 洪이냐”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 진중권(가운뎨) 전 동양대학교 교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모두 까기'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형수 욕설'과 '돼지발정제'로 구설에 올랐던 여야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싸잡아 저격하는 글을 남겼다. '모두 까기'는 이쪽, 저쪽 가리지 않고 모두 비판한다는 뜻에서 진 전 교수에게 붙여진 별칭 중 하나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이 지사와 홍 의원이 상대의 과거 막말 발언을 지적하는 것을 두고 "대한국민은 축복 받은 국민입니다. 경사났네, 경사났어"라며 "쌍욕하는 대통령이냐, 막말하는 대통령이냐"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0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를 겨냥해 "대통령이 성질나면 막말은 할 수 있지만 쌍욕하는 사람은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며 "본선 들어가서 선거 시작 사흘 동안 이 지사가 한 (형수) 쌍욕 틀면 그냥 선거 끝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국민이 그걸 듣고 어떻게 이 지사를 뽑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자 이 지사 캠프 대변인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성폭행 자백범이 할 말은 아니지 않나"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전 의원은 "정치를 '말의 예술'이라 하는데 이런 식의 막말로 정치 수준을 떨어뜨리는 홍준표 의원의 모습은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참으로 저급하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과거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욕했던 홍준표 의원"이라며 "부모를 욕하던 홍준표 의원이 부모를 욕보이는 가족에 항의한 이재명 후보를 욕할 일은 아니다"고 비꼬아 비판했다.

또 "콘텐츠가 빈약하면 말이 거칠고 논리가 허황해진다고 한다. 약하고 천박한 사고의 표현일 뿐"이라며 "하나같이 이성과 양심을 내던진 주옥같은 막말들뿐인 홍준표 의원은 반성하고 성찰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돼지발정제 논란은) 50여년 전 대학교 1학년 때 하숙집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2006년 제 자서전에 쓴 내용"이라며 "제가 한 것도 아니고 공모한 것도 아닌, 하숙생 그들끼리 한 일을 말리지 못해서 잘못했다는 취지로 쓴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자신은 가담하지 않았고 과거 하숙할 때 다른 하숙생들이 하는 얘기를 옆에서 듣고 썼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어 "좌파들은 (해당 에피스드를 갖고) 여태 돼지발정제로 둔갑 시켜 나를 공격해 왔는데, 이번에 이 지사 측 대변인이 나를 또 성폭행 자백범으로 몰았다"며 "차제에 이런 작태를 뿌리 뽑기 위해 허위사실 공포로 선거법을 위반하고 명예훼손을 했다는 혐의로 고발하고, 일벌백계로 이번에는 그의 국회의원직이 박탈되도록 엄중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이후 홍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인들 성명에 고소·고발로 응징하기보다는 국민적 판단에 맡기는 것이 옳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떤 말도 듣겠다. 어떤 모욕도 대통령이 되기까지 참겠다"라고 한발 물러섰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