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석탄발전·내연차 시대 끝낼 것"...이낙연 "탄소중립 노력 기업 세제 혜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석탄발전·내연차 시대 끝낼 것"...이낙연 "탄소중립 노력 기업 세제 혜택"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경선 개표식에서 경선 후보로 선출된 추미애(오른쪽부터),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김두관 후보가 가슴에 이름표를 달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6명이 '탄소중립 공약'을 나란히 발표했다. 여당에서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행률'을 내세워 '탄소중립' 실천을 강조했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속도'를 역설했다.

여당 대선주자들은 27일 오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탄소중립특위 대선 경선후보자 탄소중립 공약발표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을 계승하면서 기후 위기를 헤쳐나갈 각자의 대선 구상을 밝혔다.

후보들이 특정 분야에 대한 각 캠프별 공약을 동시에 발표한 자리는 이번이 처음이다.

6명의 후보는 각각 3분 가량의 영상을 통해 각자의 탄소중립 정책을 설명했다. 6명 후보 모두 '탄소중립'이 국가 차원의 생존 전략이라면서 이행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행률'을 부각했다. 이 지사는 "누구나 기후 위기를 말할 수 있지만, 아무나 기후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며 "실력으로 약속을 지켜온 이재명이 공약이행률 95%의 실천력으로 반드시 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 대전환 전략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을 발전적으로 계승하겠다"며 "석탄발전과 내연기관차 시대를 끝내고,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중심의 새로운 에너지 체계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독거 노인의 노후 주택 그린리모델링과 기후안심주택 공급 등 에너지 복지 정책과 탄소세 도입도 함께 제안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상대적으로 '속도'를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시기를 사회적 합의로 정하자"며 "유럽연합은 2035년으로 정했는데, 우리도 빠르면 2035년, 늦어도 2040년을 넘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탄소중립에 앞장선 기업에 세제 혜택과 기술과 재정을 지원하겠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에서 에너지와 기후변화 업무를 분리해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45% 감축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 40%까지 상향 △공정한 에너지 전환을 위해 재취업 일자리 창출과 직업교육 강화 등을 공약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먼저 과감한 혁신으로 탄소중립 경제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지속적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해 선형경제에서 순환경제, 소유경제에서 사용경제로 경제구조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수소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로 생산효율을 지속 높여갈 것"이라며 "방사능 문제가 없어 K-스타로 불리는 '한국형 핵융합' 연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용진 의원은 "국민적 합의를 바탕으로 탄소세를 신설하겠다"며 "탈탄소 산업구조 전환 과정에서 노동자가 겪을 수밖에 없는 고용불안, 일자리 불안, 실업 위기를 해소할 수 있도록 노동자 재교육, 재취업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지방정부 중심의 에너지전환 체계 구축을 주장했다. 그는 "전국 228개 지방정부의 지역별 여건에 맞춘 지역특화 온실가스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에너지전환과 더불어 에너지 절약산업도 함께 육성하겠다"고 했다.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기후위기는 더 이상 먼 미래가 아닌 눈앞에 닥친 현실"이라며 "탄소중립은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로, 후보들이 발표한 탄소중립 공약이 향후 대통령 선거 공약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