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우주정책 `싱크탱크` 출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가 우주정책 `싱크탱크` 출격
국가 우주정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전담기관이 새로 출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 우주정책을 지원하기 위한 전담기관으로 '국가우주정책연구센터'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에 신설,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초대 센터장에는 STEPI 원장을 지낸 조황희 박사가 선정됐다.

앞서 한국연구재단은 공모 절차와 전문가 평가를 거쳐 STEPI를 센터 유치기관으로 선정했다.

우주정책은 종전 연구개발 중심에서 최근 외교, 안보, 산업 등 종합 정책으로 성격이 확대되면서 국내외 우주개발 이슈와 현황 등 객관적 연구와 분석을 수행할 수 있는 싱크탱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해외 선진국들은 이미 국가 우주 전략과 정책 수립을 위해 우주 분야 전문가 집단의 지원을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은 '우주안보재단(SWF)', 유럽은 '유럽우주정책연구소(ESPI)'·'유럽우주법센터(ECSL)', 일본은 '일본우주포럼(JSF)', 프랑스은 '전략연구재단(FRS)' 등의 우주정책 관련 기관을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 등 정부의 '주요 우주개발 계획' 수립과 우주산업 육성 전략 마련 등 민간에서 필요로 하는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또 민수-안보 우주개발 연계성 강화와 위성정보 활용 극대화 등 국가 우주개발 추진의 효율성 향상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센터에는 STEPI 소속 연구자뿐 아니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의 전문가도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는 다양한 출연연 전문가들의 역랑을 결집해 전문성과 연속성 확보를 통해 국가 우주정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가우주정책연구센터를 통해 우리나라가 우주개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연구개발과 안보, 우주외교, 우주산업 분야 등의 내실있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