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 전응길 산업부 신북방통상총괄과장 "미래사업 실질적 성과 창출하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 전응길 산업부 신북방통상총괄과장 "미래사업 실질적 성과 창출하겠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연구센터 HK+국가전략사업단과 디지털타임스 주최로 8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이 열렸다. 이날 '라운드테이블2 : 통상'에서 전응길 산업통상자원부 신북방통상총괄과장이 발언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전응길 산업통상자원부 신북방통상총괄 과장은 '조선·전력·가스·항만·북극항로 등 9개 분야에 대한 정부 차원의 협력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전응길 산업통상자원부 신북방통상총괄과장은 8일 한국외국어대학교 HK+국가전략사업단과 디지털타임스가 주최한 한반도와 북방:문명과 문화의 함께 걷기 포럼에서 라운드테이블 2 '통상' 토론에 참석해 "정부는 2017년 9월 동방경제포럼 참석에 이어 2018년 6월 국빈방문을 계기로 러시아와 9개 다리(9-Bridge) 협력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전 과장은 "한-러 양국간 9개 분야별 러시아 극동 개발 협력전략은 조선, 전력, 가스, 항만, 북극항로, 철도, 산업단지, 농업, 수산"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중앙아 3개국 방문을 통해 플랜트, 자동차, 보건, 의료, ICT 등의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2019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중앙아 3개국과 장관급 경제공동위, 한러 산업협력위원회, 에너지협력위원회를 통해 경제협력을 강화한 것을 강조했다.

전 과장은 북방지역 국가들과의 교역실적도 언급했다. 그는 "신북방지역으로의 교역은 2017년 232억달러 2019년 305억달러로 증가했으나 유가하락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에는 242억달러를 기록했다"면서도 "환율변동, 유가의존성 등으로 세계 전체로의 교역보다 신북방지역으로의 교역변동폭 및 불확실성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나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7년 이후 신북방 지역의 플랜트 주요 수주국은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우즈벡키스탄 순이며 상위 3개국이 총 수주금액의 99%를 점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신북방지역 플랜트 수주액은 2017년 2800만 달러에서 2020년 2억2600만 달러로 증가했다"면서 "이와 함께 조선산업 수주는 2017년 5억2000만 달러에서 2020년 46억 달러로 증가하여 2017년부터 누계로 79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전 과장은 "2021년까지 연장된 '한-러 상호교류의 해'를 계기로 산업·통상·에너지 협력 강화로 실질적 성과 창출과 미래 협력 기반을 확대할 것"이라며 "특수선박, 건조 및 기자재의 협력을 확대하고 수소경제,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 협력해 신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민간 협력채널 활성화를 통해 기업진출 지원하고 신규 사업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친환경 등 신산업 협력도 계속 추진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정부는 수교 30주년 계기 경제협력 강화차원에서 기업진출 지원을 위한 제3차 한-아제르바이잔 경제공동위 추진하고 한-몽골 EPA 연내 체결을 위한 공동연구 추진할 예정이다"라면서 "키르기스스탄, 조지아, 타지키스탄 경제통상장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중앙아 국가들로의 우리기업의 진출기회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협력 네트워트 채널 확대에 대해 언급했다. 전 과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비대면 정례 협력채널을 지속 운용하고, 비정례 접촉 기회를 적극 발굴·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특별취재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