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김종인 "겸허하라. 자신들 승리로 착각하면 천재일우 기회 소멸될 것"

"오세훈 박형준 압도적 표차로 당선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심판"
떠나는 국민의힘에도 "가장 심각한 건 내부분열과 반목" 일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떠나는 김종인 "겸허하라. 자신들 승리로 착각하면 천재일우 기회 소멸될 것"
4ㆍ7 재보궐선거의 핵심이었던 서울시장·부산시장 선거를 승리로 이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자정쯤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이튿날인 8일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재보궐 선거에 승리함으로써 정권교체의 최소한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인의 위치로 돌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선거 결과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압도적인 표 차이 당선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이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국민의힘은 혁신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건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당을 향한 충고를 남겼다.

김 비대위원장은 "서울시장 경선 과정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하려 한다든지, 당을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오로지 당권에만 욕심내는 사람들이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지적했다. 몇몇 중량급 인사들이 외부 세력과 손잡고 당을 장악하려 했다는 것이다.

그는 김 위원장은 "그런 갈등과 욕심은 그동안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했으며,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며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직을 내려놓는 건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그는 그동안 수차례 4·7 재보선 이후 비대위원장직 사퇴를 시사하는 언급을 해 왔다.

국민의힘은 김 비대위원장의 퇴임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가운데 전당대회 준비체제로 돌입한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당 의원총회에도 참석해 의원들에게 인사와 당부를 전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의총에선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지도체제 결정, 전당대회 준비,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추진 등 '포스트 재보선' 전략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