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현대차 사장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과…근본적 해결 방안 노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코나 전기차의 화재 사고에 대해 사과를 전하면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아이오닉 5' 론칭 기자간담회에서 "코나 전기차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파트너사 및 국토교통부와 원인 조사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왔다"며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및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객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 나오도록 노력하겠다"며 "조만간 발표가 될 것이라 보고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코나 EV의 배터리 전량 교체로 가닥을 잡고 이런 내용의 계획서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만 배터리 교체 규모와 비용 분담 문제를 놓고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사업부문)과의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이날 아이오닉 5의 배터리의 안전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파예즈 라만 차량아키텍쳐개발센터장 전무는 "아이오닉 5의 최우선 순위는 안전으로 동승객을 안전하게 지키고 배터리 지키는 것"이라며 "충돌 부위에 따라 혹은 앞·옆단에 따라 테스트를 해 하부가 단단히 유지될 수 있도록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터리 안전을 위해 차량 하단 배터리 보호구간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했다"며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가면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안전성과 관련해 전 세계를 놓고 봐도 최고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 사장은 "아이오닉 5는 충전과 주행 부분, 배터리 구조 안전성, 공간성 및 V2L 등 에너지 연결성 등이 장점"이라며 "나름대로의 방향성을 가지면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장재훈 현대차 사장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과…근본적 해결 방안 노력”
파예즈 라만(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전무, 김흥수 상품본부장 전무,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 지성원 크리에이티브웍스실장 상무, 장재훈 사장이 아이오닉 5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현대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