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사진 장당 1억" 내연女 협박한 아역배우 출신의 말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이 내연관계였던 여성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3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국가대표 출신 승마선수 A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구속영장은 신병을 확보하지 않은 상태로 조사한 피의자에 대해 청구한다. 긴급 체포나 체포 영장에 의해 피의자를 붙잡은 뒤 48시간 안에 청구하는 통상적인 구속영장과는 다르다.

A씨는 지난해 7월 잠시 내연관계를 맺은 B씨의 나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뒤 같은 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여러 차례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씨가 제출한 증거물을 토대로 피해 사실이 있다고 판단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씨는 지난달 A씨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B씨는 "A씨가 동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찍은 뒤 유포하겠다며 영상물 1개당 1억원을 달라고 협박했다"며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1억4000여만원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집 앞에 찾아가 경적을 울리며 소란을 피우기고 급기야 촬영물을 가족과 지인들에게 보내겠다는 협박도 했다.

B씨의 법률대리인은 "A씨가 동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찍은 뒤 유포하겠다며 영상물 1개당 1억원을 달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사진과 영상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은 있지만 장난이었다. B씨를 찾아간 것은 다시 만남을 이어가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경찰 진술 내용 등은 수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과거 아역 배우로도 활동했던 A씨는 승마 선수로 전직한 뒤 아시안게임 등에서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나체사진 장당 1억" 내연女 협박한 아역배우 출신의 말로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