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학폭` 의혹 직접 입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아 `학폭` 의혹 직접 입열었다
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가 학교폭력(학폭) 가해자 의혹에 대해 직접 부인에 나섰다.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 나는 그 글을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학폭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현아는 "데뷔하고 이후 과분한 많은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나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다"며 "화가 나다가도 그저 내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TV 속 저를 응원해 주고 지켜봐 주는 팬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아와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네티즌 A씨가 초등학교 5학년 시절 현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학교 '뒷간'이라 불리던 곳으로 불렀고, '언제부터 친구였냐'며 '너 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돌아가면서 뺨 때리던 것도 생각난다.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 직접 벗겨서 던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넌 증거가 다 사라졌다. 요즘은 싸이, 인스타, 카톡이지만 버디버디에 있던 네 사진은 전부 날아갔고 동시에 원더걸스에 들어간 게 생각난다"며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TV에 나오는 모습 보니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A씨는 현아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