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중심·다양성·편리성 강화 … AI윤리 새기준 공개한 네이버

서울대와 온라인 정책 토론회
"단순 발표 아닌 실천에 방점"
'제2 이루다' 방지 논의 가속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간중심·다양성·편리성 강화 … AI윤리 새기준 공개한 네이버
송대섭 네이버 정책연구 실장이 17일 온라인 정책 간담회에서 AI 윤리 준칙을 발표하고 있다. 영상 캡처.

AI(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사태로 AI윤리 논쟁이 촉발된 가운데, 네이버가 'AI 윤리 준칙'을 발표하며 AI 시대 새로운 기준점을 제시했다.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가 AI 윤리 문제와 관련해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제2의 이루다 사태를 막기 위한 업계 전반의 논의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17일 서울대학교 인공지능정책 이니셔티브(SNU AI Policy Initiative, SAPI)와 함께 이날 오후 온라인을 통해 정책 토론회를 열고, AI윤리 준칙을 공개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의 AI윤리 준칙은 2년 이상 외부전문가 집단인 서울대 정책 이니셔티브와 준비해왔다"면서 "단순히 원칙 발표에 그치지 않고 실천에까지 이어지도록 고려했다는 것이 차별화 지점"이라고 강조했다.

송대섭(사진) 네이버 정책연구 실장은 이날 '네이버 AI윤리 준칙의 방향'을 공개했다. 네이버가 제시한 AI윤리 준칙의 방향은 크게 5가지로 △사람을 위한 AI개발 △다양성의 존중 △합리적인 설명과 편리성의 조화 △안전을 고려한 서비스 설계 △프라이버시와 정보보안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먼저 네이버는 사람을 위한 AI 개발을 내세웠다. 송 실장은 "네이버가 개발하고 이용하는 AI는 사람을 위한 일상의 도구"라면서 "네이버는 AI의 개발과 이용에 있어 인간 중심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AI가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기술이지만, 세상의 다른 모든 것처럼 완벽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 AI가 사람을 위한 일상의 도구가 될 수 있도록 살펴보며 개선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AI가 사용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부당한 차별을 하지 않도록 다양성도 존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는 다양성을 통해 연결이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구현해 왔다"면서 "AI 서비스에서도 부당한 차별을 방지하고 다양한 가치가 공존하는 경험과 기회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합리적인 설명과 편리성의 조화도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는 누구나 편리하게 AI를 활용하도록 도우면서, 일상에서 AI의 관여가 있는 경우 사용자에게 그에 대한 합리적인 설명을 하기 위한 책무를 다하겠다"면서 "네이버는 AI에 관한 합리적인 설명의 방식과 수준이 다양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송 실장은 "네이버의 AI는 기술을 위한 기술이 아니며, 기술적 지식이 없이도 누구나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될 것이다"면서 "서비스의 편리함을 추구하면서 사용자의 요구가 있거나 필요한 경우에는 AI 서비스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사용자의 눈높이에 맞춰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네이버측은 "사람을 위한 일상의 도구인 AI가 사람의 생명과 신체를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 과정에서 안전을 고려해 서비스를 설계하고, 테스트를 거치며, 배포 이후에도 안전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또한 프라이버시 보호와 정보보안과 관련해서는 "네이버는 AI를 개발하고 이용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법적 책임과 의무를 넘어 사용자의 프라이버시가 보호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개발 단계를 포함해 AI 서비스의 전 과정에서 정보 보안을 고려한 설계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고학수 서울대 인공지능정책 이니셔티브 공동 디렉터(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는 "5년 전 알파고가 출현하면서 기술적인 가능성에 대해서 우리 사회가 인지하게 되었다면, 올해 이루다 사건은 인공지능 윤리와 관련해 사회적 관심을 촉발했다"면서 "네이버는 데이터와 인공지능 선도기업으로 별도의 고민도 진행해왔지만, 기업에 있는 분들도 새로운 유형의 고민이기에 서울대 인공지능이니셔티브와 협업을 진행해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인간중심·다양성·편리성 강화 … AI윤리 새기준 공개한 네이버
송대섭 네이버 정책연구 실장이 17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정책 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 영상 캡처

인간중심·다양성·편리성 강화 … AI윤리 새기준 공개한 네이버
송대섭 네이버 정책연구 실장이 17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정책 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 영상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