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박물관, 3월까지 `백제왕궁 흔적` 유물 600여점 특별展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사전예약으로 관람
몽촌토성서 첫 발굴된 '궁(宮)'자 토기 등 대대적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산하 한성백제박물관이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군에서 발굴·출토된 '백제 왕궁' 유물 600여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특별전시회를 오는 3월21일까지 연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한성백제박물관은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을 지난 19일부터 개최했다. 이번 특별전은 백제학연구소가 2013년부터 약 6년에 걸쳐 발굴하고 고증한 결실을 총망라했다. 백제유적의 핵심인 몽촌토성(북문지일대)과 석촌동 고분군(연접식적석총)에서 나온 유물 수백 점을 대대적으로 공개하는 건 처음이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됐으며 △1부 '백제왕도로의 초대' △2부 '백제 왕성, 몽촌토성' △3부 '백제 왕릉, 석촌동 고분군', △4부 '과거에서 미래로' 등이다.

1부 전시의 대표 유물은 '궁(宮)' 자가 새겨진 토기다. 몽촌토성에 백제왕궁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근거로 주목받고 있다. 2부에선 몽촌토성에서 삶을 영위했던 사람들의 문화상 등을 출토유물을 통해 보여준다. 3부는 석촌동 고분군의 무덤 구조와 성격, 백제 왕실의 매장의례를 소개한다. 4부는 야외발굴조사 현장을 그대로 재현한 공간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누리집(yeyak.seoul.go.kr)을 통해 사전 예약 후 방문해 관람할 수 있다. 사전예약 인원 미달 시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5인 이상 단체관람은 금지되며 시간당 70명까지 입장할 수 있다. 전시 관련 내용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한성백제박물관, 3월까지 `백제왕궁 흔적` 유물 600여점 특별展
서울 한성백제박물관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 초정장 이미지.[서울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