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매출 부진에 6개월도 못버티고 폐업… "생계비 확보 큰 걱정"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 매출 직격탄
43% "3개월도 안 됐는데 문 닫아"
34% "가계생활안정자금 지원 절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매출 부진에 6개월도 못버티고 폐업… "생계비 확보 큰 걱정"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자영업자들의 폐업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한 상점에 정포정리 세일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이슬기기자 9904sul@)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매출 부진에 6개월도 못버티고 폐업… "생계비 확보 큰 걱정"


소상공인 사업현황 실태조사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폐업을 결정한 소상공인들은 생계비를 확보하는 데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3개월 미만인 경우가 가장 많았고, 1000만원 안팎의 비용이 들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같은 내용의 '소상공인 사업현황 실태조사 보고서'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소공연이 조사업체 이노베이션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0~11월 전국 소상공인 1000명(일반 700명, 폐업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폐업 관련 조사는 이미 폐업을 한 소상공인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매출 부진에 6개월도 못버티고 폐업… "생계비 확보 큰 걱정"


폐업 소상공인 중 43.3%는 폐업까지 소요된 기간이 3개월 미만이었다. 3~6개월이 소요됐다는 응답(28.7%)과 합하면 소상공인 10명 중 7명 가량은 폐업까지 반년도 걸리지 않은 셈이다.

폐업에는 1000만 원 안팎의 비용이 들었다는 응답이 55.3%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폐업에 소요된 비용으로는 '철거원상 복구비용'(42.3%)과 '영업관련 세금정산'(32.7%)에 가장 많은 돈이 들었다. 이어서 '사업장 계약해지 위약금'(14.7%) '고용인력 퇴직금 정산'(6%) '기타'(3.7%) 등의 순이었다.

폐업을 하는 주 원인으로는 매출부진(70.3%)이 가장 높았다.

조사기간이 코로나19 재확산 시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내수 위축,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인해 매출에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이 주로 폐업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임대료·최저임금 상승 등 안정적인 사업체 운영이 어려운 경우'(16.7%), '법률·노무·부동산 문제'(7.0%), '건강·가족돌봄 등 개인사정'(5.0%), '과당 경쟁'(1.0%) 순이었다.

매출부진으로 폐업한 소상공인 중에서는 운영기간이 1~5년 미만인 경우가 72.6%로 가장 많이 응답했다.

숙박·음식점업, 소매업, 예술·스포츠·서비스업, 교육서비스업, 제조업, 수리·개인서비스업 등 업종을 불문하고 대다수의 소상공인들이 매출부진으로 폐업했다고 응답해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엿볼 수 있었다.

폐업 소상공인의 68%는 폐업 과정 또는 폐업 이후 가장 애로를 겪고 있는 부분으로 생계비 확보를 꼽았다. 특히 지역별로는 경기도, 연령대별로는 30대가 생계비 확보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어 '미래에 대한 불안'(10.7%), '영업종료에 따른 손해비용'(9.7%), '폐업절차에 따른 세금 정산'(5.7%), '사업체 설치정리 비용'(3.3%), '법 관련 분쟁'(2.3%) 순이었다. 폐업 소상공인들이 필요로 하는 정부 지원정책은 가계생활안정자금(34.3%)과 재창업·취업을 위한 지원(20.7%), 폐업 컨설팅(17.0%) 순이었다.

소공연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폐업하는 소상공인 현황 및 원인을 분석, 가장 필요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발굴하고 소상공인 사업 연속성을 위한 지원책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득이한 폐업 시 부담 경감을 위해 신속 폐업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보호 정책 확대 및 사회 안전망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