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임대 세입자만 호구?…월세→전세 전환시 오히려 크게 손해 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등록 임대주택 세입자가 주택 임대 계약조건을 월세에서 전세로 전환할 때, 일반 임대주택 세입자보다 보증금을 2배 더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국민신문고에서 관련 질의에 대해 "등록임대는 임대보증금을 월임대료로 전환할 때뿐만 아니라, 반대 경우에도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른 전월세전환율이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주택임대차보호법에 규정된 개념으로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변환하는 비율이다. 원래는 4% 수준이었으나 정부는 전세의 월세 전환 시 세입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법 시행령을 개정해 2.5%로 낮췄다. 당시 이와 관련해 반대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세입자가 큰 부담을 지게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국토부는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의 비율일 뿐,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이 공개하는 시장전환율을 적용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세입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개념이기 때문에 거꾸로 월세를 전세로 전환할 때에는 적용할 수 없다는 뜻이었다. 시장전환율은 지역별로 다른데, 작년 11월 기준 전국이 5.7%인 가운데 서울 4.8%, 경기도 5.9%다.

하지만 국토부는 최근 국민신문고 문의에서 등록임대의 경우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도 주택임대차보호법상 전월세전환율을 적용받는다고 안내했다. 이렇게 되면 등록임대 주택에 거주하는 세입자는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 부담이 일반 주택 세입자보다 2배 더 커진다.

예를 들어 월세 100만원을 보증금으로 전환한다고 했을 때 서울에 거주하는 일반 임대주택 세입자는 시장전환율 4.8%를 적용해 2억5000만원(100만원x12/4.8%)을 내면 되지만 등록임대 주택 세입자는 전월세전환율 2.5%를 적용해 4억8000만원(100만원x12/2.5%)을 내야 한다.

정부의 등록임대 사업자 관리 사이트인 '렌트홈'의 임대료 계산기도 이같이 안내하고 있다. 일반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세입자는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 이 렌트홈 계산 방식을 적용하면 손해를 본다. 이 계산기는 등록 임대주택용으로, 월세를 전세로 전환할 때 시장전환율이 아닌 전월세전환율을 쓰기 때문이다.

이유는 등록임대와 일반 임대를 관리하는 법이 서로 다르고 내용이 서로 모순되기 때문이다. 등록임대를 관리하는 법은 민간임대특별법으로, 이 법 시행규칙 18조에는 '전환되는 월임대료는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른 범위를 초과할 수 없다. 월임대료를 임대보증금으로 전환하는 경우에도 같다'라고 규정돼 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에는 전월세전환율이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만 적용되는 것인데, 민간임대특별법은 이를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도 적용할 수 있다고 규정한 것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등록임대의 경우 세입자가 임대차 조건 전환에 동의하지 않으면 관철할 수 없고 집주인이 세입자 동의를 받지 않고 임대조건을 전환할 경우 법 위반이라 불이익을 볼 수 있기에 그와 같은 사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반 임대도 마찬가지다. 정부는 정책풀이집 등을 통해 일반 임대주택에서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는 등 임대조건을 전환하는 것은 세입자 동의가 없으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세입자마다 다양한 사정이 있을텐데, 세입자 입장에서 먼저 월세를 전세로 바꿔야 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현행 법체계에서는 등록임대 세입자가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 다른 일반 임대 세입자보다 더 큰 부담을 질 수밖에 없다. 인터넷 블로그 등에는 등록 임대 사업자가 전월세전환율 인하로 인해 전세를 많이 올릴 수 있게 됐다는 글이 올라온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등록임대 세입자만 호구?…월세→전세 전환시 오히려 크게 손해 봐
한 시민이 부동산공인중개업소 매물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