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전원 JYP 재계약 안한다…"새로운 미래 응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인조 보이그룹 갓세븐(GOT7) 멤버 전원이 이달 JYP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만료로 회사를 떠난다.

JYP는 11일 "오는 19일 소속 아티스트 갓세븐과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두고 멤버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양측은 보다 새로운 미래를 기원하며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JYP는 "K팝과 JYP의 성장에 함께해 준 갓세븐, 그리고 데뷔와 함께 아낌없는 성원으로 갓세븐의 활동에 원동력이 되어 주신 '아이갓세븐'(갓세븐 팬클럽)을 비롯한 모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적인 인연은 마무리되지만 JYP는 앞으로 갓세븐 멤버들이 나아갈 새로운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마크·JB·잭슨·진영·영재·뱀뱀·유겸으로 구성된 7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인 갓세븐은 지난 2014년 1월 16일 데뷔했다. 이후 '럴러바이(LULLABY)', '딱 좋아(Just right)', '하드캐리' 등을 히트시켰으며 일본 및 동남아시아에서도 인기가 높다. 지난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 '톱 소셜 아티스트' 후보에도 오르는 등 해외 팬덤이 두터운 그룹으로 꼽힌다.

그러나 '7년 징크스'를 깨지 못하고 JYP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멤버들은 이적설에 직접적으로 반응하지는 않았지만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갓세븐은 영원하다'(#GOT7FOREVER)는 해시태그를 SNS에 올려 팀의 유대를 재확인했다.

멤버 마크는 "지난 7년은 내 인생 최고의 시간이었다"며 "무엇도 끝나지 않으며 이제 시작일 뿐이다. 우리 일곱 명은 여러분에게 끝까지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SNS에 올렸다.

전날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부문 본상을 수상하는 자리에서 리더 JB는 "2021년에도 다양한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많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갓세븐 전원 JYP 재계약 안한다…"새로운 미래 응원"
10일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35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에 참석한 갓세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0 [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