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만 하면 패스"… 인증 뛰어든 삼성

'삼성패스' 민간 전자서명 공략
연말정산 간소화부터 사용 가능
카카오·이통사와 쟁탈전 예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터치만 하면 패스"… 인증 뛰어든 삼성
삼성 패스를 실행시킨 모습.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생체정보 기반 본인인증 서비스 '삼성 패스'로 민간 전자서명 시장을 공략한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30일 삼성 패스에 전자서명 인증서 발급 서비스를 추가했다.

삼성 패스는 복잡한 인증 절차 대신 생체 인식으로 웹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앱)에 로그인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앞서 삼성 패스는 한국정보인증과 함께 행정안전부 공공 분야 민간 전자서명 도입 시범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삼성 패스 인증서는 15일부터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정부24와 국민신문고 웹사이트에서도 이달 중으로 삼성 패스 인증 기반의 로그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 패스는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면 별도의 앱을 내려받을 필요가 없다. 특히 기존 삼성 패스의 강점인 생체 인증과 높은 보안성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민간 전자서명 시장은 카카오, 이동통신 3사의 패스 등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카카오 인증서는 도입 기관·업체가 200곳 이상으로 가장 많고 누적 발급 건수는 2000만건을 넘었다. 카카오는 국민 메신저로 자리 잡은 카카오톡을 앞세워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통신 3사가 만든 패스는 최근 가입자가 3100만명을 돌파했으며 사용처는 100곳을 넘었다. 통신 3사 역시 ICT(정보통신기술) 역량과 막대한 영업력을 기반으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통신 3사의 패스는 스마트폰 명의 인증과 기기 인증이 이중으로 이뤄지는 구조로 안전성이 높다.

삼성전자와 한국정보인증은 향후 삼성 패스 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해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임시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서비스가 출시되면 삼성 패스 앱으로 실물 운전면허증을 대체할 수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