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최고 성적 거둔 특성화사업 덕 매출 유지 … 가격표시제도 호응 높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최고 성적 거둔 특성화사업 덕 매출 유지 … 가격표시제도 호응 높아"


현호종 서남신시장 상인회장

"시장 전체 매출이 그나마 현 상황을 유지하는 데에는 특성화 사업의 도움이 컸습니다."

현호종 서남신시장 상인회장은 23일 디지털타임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 상인회장은 "서남신시장 특성화 사업은 지난해에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며 "올해 또한 최고의 사업을 진행함으로써 그나마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자리를 잘 지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업단의 추진력은 물론 상인회와의 협력도 잘 이뤄짐으로써 다른 시장보다도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총평했다.

현 상인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점인 것만은 확실하다는 게 지금의 실정"이라고 짚었다. 그는 "시장에서 소독이나 방역 수칙을 열심히 지키고는 있지만, 고객이 이를 인지토록 하는 게 제일 힘든 상황"이라며 "연일 밖으로 다니지 말고 되도록 집에 있으라는 뉴스가 나오다 보니 (시장도) 힘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곳이라도 비슷하겠지만, 이동인구가 없으면 모두가 어려운 것이니만큼 사람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것이 현재 시장이 처한 가장 큰 어려움이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서남신시장이 진행하는 '천냥데이'나 '보이는라디오' 등 문화 콘텐츠가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도 언급했다. 현 상인회장은 "다른 시장들도 다양한 행사를 하고 있지만, 주기적으로 하는 행사는 찾아보기 힘들다"며 "그에 비해 천냥데이는 매월 같은 날 진행함으로써 고객으로부터 인지도를 얻은 데다, 매월 테마를 달리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보이는라디오와 관련해서도 "상인회 이사진들로 DJ를 구성해 상인이 직접 방송국을 운영하다 보니 따로 경비가 크게 소요되지 않아 지금도 잘 운영되고 있다"며 "시장 전역에 설치된 9대의 멀티비전에 영상이 송출되면서 상인은 물론 시장을 찾아준 고객도 듣고 보는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 상인회장은 "상인 한 분은 평생 아내에게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못해봤는데, 방송국을 통해 문자로 사랑한다는 말을 대신 전해주기도 했다"며 "소소하지만 나름 재미가 있는 콘텐츠"라고 일화도 전했다.

가격표시제 도입 이후 고객 반응도 높아졌다고 한다. 현 상인회장은 "대형마트에 가면 가격을 물어볼 필요가 없듯이 시장에서도 눈으로만 보고 상품을 고를 수 있어야 한다"며 "특히 젊은 고객들로부터 '시장에 와서 일일이 가격을 물어보지 않고 상품을 고를 수 있어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고 말했다.

현 상인회장은 "서남신시장은 대구에서 유일하게 달구벌대로 옆에 위치한 전통시장이자, 지하철 2호선 감삼역에서 도보 1분 거리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며 "전통시장은 어둡고 비위생적이라는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현대화 사업을 통해 밝고 깨끗해진 것도 장점"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고객 휴게실이나 시장과 바로 연결되는 공영주차장도 마련돼 있다"며 "서남신시장을 꼭 한번은 와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대구/글·사진=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