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엔컴, AR 기반 고객대응 플랫폼 효성피엠에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림엔컴, AR 기반 고객대응 플랫폼 효성피엠에 구축
대림엔컴의 고객대응 서비스 플랫폼 '아우라'(AURA) 화면

대림엔컴(대표 임병준)은 자사 증강현실(AR) 기술 기반으로 설계된 고객대응 서비스 플랫폼 '아우라'(AURA)를 산업용 플랜트, 펌프, 모터 전문기업 효성피엠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대림엔컴은 비대면 수요가 커지는 산업현장의 유지보수 분야 공략을 위해 AR기술과 IoT 센서를 접목한 제품 관리 및 하자보수 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아우라는 IoT 센서로 열과 진동을 탐지해 수집한 정보를 스마트기기로 전송한 후 AR 영상으로 하자조치 및 작업지시를 할 수 있도록 구현됐다. 현장 작업자는 스마트기기에 표시된 작업가이드에 따라 유지보수를 수행하고, 원격 전문가는 수신 받은 현장 영상을 보면서 텍스트, 포인팅, 이미지 등 부가정보를 현장 작업자에게 전송해 원격지에서도 유지보수가 가능하다.

효성피엠은 서비스 기반의 펌프 판매 기업으로 단순한 오류 및 정비 과정도 고객과 많은 통화 시간이 소요됐으며, AS를 위해 지방 출장이 잦았다. 이러한 문제들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림엔컴의 AURA 도입을 검토해 간단한 펌프 정비를 AR 스마트 메뉴얼로 대체하고, 화상 기반의 원격 지원을 구축해 장애 시 비대면 실시간 조치가 가능해졌다. 펌프의 온도와 진동은 IoT 센서로 모니터링 해 장애 발생 전에 펌프의 이상을 발견할 수 있게 됐다.

이규원 효성피엠 대표는 "기존에는 현장에서 하자가 발생될 때 전화 상담원이 펌프의 이상 증상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출장이 많았다면 'AURA' 도입 이후 간단한 정비는 AR을 이용한 스마트 메뉴얼을 활용하고, 화상 원격지원으로 비대면 실시간 하자 처리가 가능해졌다"라며 "AURA를 통해 실제 현장의 제품 인식률을 높이고, 하자보수 기간을 단축해 시간 및 비용 효율성을 높여 고객 만족도를 더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임병준 대림엔컴 대표는 "AURA는 증강현실 스마트 매뉴얼, IoT 센서 실시간 장애감시와 알람, 그리고 화상 비대면 원격 지원시스템 하나로 융합한 플랫폼으로 적용범위가 산업 전반에 다양하고 잠재 수요도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효성피엠 프로젝트를 통해 솔루션의 성공 가능성을 검증한 데 이어 여러 제조사들과 협업을 추진해 시장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