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두뇌처럼 스스로 학습… AI 패션코디 내놓은 ETRI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 개발
시간·장소·상황별 옷차림 추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람 두뇌처럼 스스로 학습… AI 패션코디 내놓은 ETRI
ETRI 연구진이 22일 '자율성장 복합지능'을 활용해 패션 코디네이터인 '패션 하우'를 시연하고 있다.

ETRI 제공


앞으로 AI(인공지능) 기술의 도움을 받아 패션 코디를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간 두뇌를 모방해 스스로 지식을 성장시키고, 절차적 지식을 학습할 수 있는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옷에 적용한 패션 코디네이터 '패션 HOW'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AI는 정제된 빅데이터 기반의 방법론을 통해 지식을 암기함으로써, 사용자 질문에 응답해 준다. 이 방식은 성능은 뛰어나지만 특정 영역에 한정된 채 전체를 통찰하는 못하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자율성장 복합지능은 언어와 영상 등 복합 지식의 학습과 기억모델 기반의 절차적 학습 기술 등을 토대로 질문 목적과 대상이 애매해도 스스로 지식과 답을 찾아준다.

마치 영화 '아이언맨'에 나오는 비서 '자비스'처럼 인간과 상호작용하며 방법과 절차까지 스스로 학습해 지식을 성장시킨다. 아울러, 소량의 데이터만을 사용해도 사람의 두뇌처럼 스스로 지식을 학습하고 만들어 낸다.

연구팀은 자율성장 복합지능 기술을 접목해 '패션 HOW'를 내놨다. 패션 하우는 패션 전문가, 의류학과 교수 등의 자문을 받아 사람과 대화를 통해 사용자의 상태와 목적을 파악하고, 절차적 지식이 성장되도록 설계됐다. 7200여개의 대화데이터 셋과 2600개의 패션 아이템을 기반으로 시간, 장소, 상황 등에 맞는 옷차림 추천이 가능하다. 가령, 졸업식과 장례식, 휴가, 데이트 등에 관련된 문장을 입력하면 패션 HOW가 그 상황에 맞는 의상을 추천해 주고, 추가 요청과 피드백에 따라 연관된 정보도 제공한다.

박전규 ETRI 복합지능연구실장은 "앞으로 사람처럼 다양한 입력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복합지능기술을 고도화해 패션, 의류업계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