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수시모집 연기 실기우수자 전형, 비대면 동영상 평가 진행

기타 실기우수자 전형은 기존 대면방식 유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코로나-19를 대비하여 수험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2021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연기 실기우수자 전형 1단계 실기고사를 비대면 동영상 평가로 진행했다.

연기 실기우수자전형으로 선발하는 예술대학 공연예술학부 연극전공에는 총 1,746명이 지원하여 87.3 :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처음으로 수험생에게 동영상 촬영 기준과 유의사항에 맞춰 촬영한 1단계 실기 동영상을 제출받아 2020.10.15.(목)~10.19.(일) 총 4일간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장은 스크린과 빔프로젝터 등이 설치된 시사실의 형태로 구성되었으며, 코로나-19 실기평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평가를 진행했다.

비대면 동영상 평가로 변경 시행함에 따라, 수험생과 학부모가 실기고사 일정에 맞춰 대학 캠퍼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어졌고, 이를 통해 대학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재확산 문제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 이러한 비대면 평가방식으로 진행하여 자가격리자도 자유롭게 응시할 기회가 주어졌다.

국민대 이준희 입학처장은 "수험생이 가장 많이 몰리는 연기 실기우수자 전형은 여러 상황을 고려해 1단계를 비대면 평가로 진행했다"며 "다만, 피아노 · 무용 · 회화 등 기타 실기우수자 전형은 불가피하게 종전의 방식을 유지하되, 해당 대학별 고사 수험생 중 자가격리자가 있는 경우 별도 고사장에서 별도의 방역 기준에 맞춰 치를 수 있도록 기준을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