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을 세계영화 1위로 끌어올리다...흥행수입 미 할리우드 제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가 중국을 세계 영화 시장 1위로 끌어올렸다. 미국 할리우드는 2위로 내려앉았다.

17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중국 내 영화 흥행수입은 총 19억3000만 달러(2조2117억원)로 같은 기간 북미지역의 19억2500만달러(2조2060억원)를 넘어섰다.

중국의 영화시장 규모가 미국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이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지난 7월 20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영화관을 일제히 재개관하고, 중국 애국주의 영화 등이 흥행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내 극장 재개관과 함께 상영된 항일 전쟁영화 '빠바이(八佰)'는 대흥행에 50억 위안(8557억원)의 흥행 수입실적을 냈다.

중국 최대 황금연휴 국경절 기간인 지난 1일 개봉된 중국 영화 '나와 나의 고향'은 보름 만에 22억6000만 위안(3867억원)을 흥행 실적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개봉한 중국 만화영화 '강자아'도 14억8000만 위안(2533억원)의 수입을 거뒀다.

올해 중국 영화 시장에서 흥행수입의 84%를 중국산 영화가 차지했다. 할리우드 영화가 코로나19로 개봉을 미룬 영향이 컸다.

코로나19, 중국을 세계영화 1위로 끌어올리다...흥행수입 미 할리우드 제쳐
중국 애국주의 영화 '빠바이' 포스터 <바이두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